한나라당 장광근(張光根) 수석부대변인은 6일 이한동(李漢東) 총리가 잔류키로 한 데 대해 "배신을 강요하는 대통령이나 배신을 밥먹듯 하는 이 총리 모두 국민의 엄중한 심판을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 총리는 권력만을 좇는 정치 부나방, 정치 철새의 본색을 유감없이 드러냈고, 정치인으로서는 물론 한 인간으로서도 스스로 인격파산선고를 내렸다"면서 "이 총리 유임은 자민련을 붕괴시키려는 정권의 공작이 시작됐음을 의미하며, 부적격자 총리가 제청하는 내각 인사의 모습은 이미 인사가 망사가 될 것임을 예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 기자 as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