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동(李漢東) 국무총리는 6일 오후 민주당과 자민련의 공조파기에도 불구하고 총리직을 계속 맡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지난 4일 총리직 사퇴서를 제출한 뒤 거취문제를 놓고 고심해왔던 이 총리는 이날 김덕봉(金德奉) 총리공보수석을 총리공관으로 불러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 총리는 "그동안 내각을 통할해온 총리는 유임해주기 바란다는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의 간곡한 요청을 받고 긴시간 숙고한 끝에 대통령님의 뜻에 따르는 것이 고위공직자로서의 도리라고 생각해서 이처럼 마음을 정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결코 본인이 자리에 연연해서가 아니라 당보다는 국가와 국민이 우선이라는 소신에 따른 것이며 또한 국가에 무한봉사하는 것이 공직자의 길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라며 "당에 계신 여러분들의 깊은 이해 있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어 "당을 떠나는 것은 아니며 당의 구성원으로서 노력을 다하겠다"며 자민련 당적을 유지할 뜻을 밝혔으나 당분간 자민련 김종필(金鍾泌) 명예총재를만날 계획은 없다고 김 공보수석은 전했다. 자민련은 이 총리가 총리직 사퇴의사를 밝힌 뒤 당복귀를 주장해 왔다는 점에서자민련의 반발이 예상되며, 김 대통령과 김 명예총재간 새로운 갈등요인으로도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