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증권은 17일 "은행업종이 비즈니스 사이클상 상승세로 전환되는 시점"이라면서 투자의견을 비중확대(Overweight)로 제시했다. 1차 관심종목으로는 국민 주택 하나은행을,2차 관심종목으로 외환 조흥 대구 부산은행을 뽑았다. 대신은 "현재 은행권의 가장 큰 불안요인 현대그룹 문제는 충분히 감당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8대 시중 은행의 연말 결산에서 순이익은 3조5천7백71억원으로 흑자전환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한국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