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중권(金重權) 대표는 6일 "여야간 정치개혁 문제가 단순히 선거법을 개정하기 위한 협상 수준에 그쳐서는 안된다"면서 "정치개혁을 바라는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대담한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분명한 원칙과 기준을갖고 심도있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보다 본질적이고 큰 틀에서 정치개혁 문제를접근하고 풀어가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용학(田溶鶴) 대변인이 전했다. 김 대표는 특히 현행 `1인1표제'와 선거기탁금 제도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한정위헌 결정에 따른 당내 정치개혁 논의에 대해 "현재 당 정치특위에서 논의되고 있는정치개혁 수준으로는 국민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면서 근본적인 정치개혁 방안마련을 촉구했다고 전 대변인은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서는 김 대표외에도 조세형(趙世衡) 노무현(盧武鉉) 상임고문, 김기재(金杞載) 최고위원, 이치호(李致浩) 당윤리특위위원장 등도 근본적 정치개혁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이강원기자 gija007@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