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바른정치실천연구회(대표 신기남.辛基南 민주당의원)와 무소속 정몽준(鄭夢準) 의원은 5일 외국 대리인(로비스트)의 활동을 허용토록 하는 `외국 대리인 로비활동 공개법안'을 오는 9월 정기국회에 제출키로 했다. 이들은 법안제출에 앞서 오는 9일 박원순 참여연대 사무처장, 이정희 교수(외대)가 주제발표를 하고, 한나라당 남경필, 민주당 허운나 의원, 이석연 경실련 사무총장 등이 토론자로 참석하는 토론회를 개최, 법안 내용에 관한 여론을 수렴한다. 이들이 마련한 법안에 따르면 로비스트로서 외국의 정부와 정당, 기업, 단체 등의 이익을 위해 활동하려면 법무부에 의무적으로 등록한 뒤 6개월마다 활동상황을 보고해야 한다. 또 회계장부와 기타 활동자료를 사무실에 비치하는 한편 법무장관이 필요하다고 인정할 경우 이를 의무적으로 제출토록 함으로써 로비활동의 투명성을 확보키로 했다. 로비활동의 범위로는 단순한 정보제공과 취득 뿐만 아니라 언론기고 및 청문회등을 통한 여론조성, 정치 자문, 공무원 간접 접촉, 모금활동 등으로 폭넓게 규정하고 있다. 정몽준 의원은 5일 "최근 백두사업과 경부고속철 등과 관련해 외국계 로비스트들의 활동에 의혹이 제기되면서 이들의 활동을 규제해야 한다는 여론이 확산돼 왔다"면서 "이 법안이 정기국회에서 통과되면 음성적으로 이뤄져왔던 로비활동이 전면규제돼 로비 행태에 큰 변화가 예상되고, 관련 법안정비도 불가피하기 때문에 로비활동 양성화에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욱기자 hjw@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