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장 리 트레비노(61)가 스킨스게임에서 100만달러짜리 홀인원을 터트렸다. 31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게일로드에서 열린 스킨스게임에 참가한 트레비노는 7번홀(파3. 138야드)에서 피칭 웨지로 친 티샷이 홀을 지나더니 백스핀이 걸려6m나 굴러 홀에 빨려들어가는 홀인원을 만들어냈다. 파3홀마다 홀인원 특별상금 100만달러씩 내건 주최측은 트레비노에게는 50만달러를 지급하고 세인트주드 어린이병원에 트레비노 명의로 나머지 50만달러를 기탁했다. 폴 에이징어, 필 미켈슨, 레이먼드 플로이드 등과 함께 경기를 치른 트레비노는이날 모두 110만달러를 받았다. 스킨만 따낸 미켈슨은 7만달러, 에이징어는 3만달러를 챙겼고 플로이드는 2만달러를 버는 데 그쳤다. (게일로드 AP=연합뉴스) kho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