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23일 당 정치개혁특위(위원장 강재섭.姜在涉) 전체회의를 열고 헌법재판소가 전국구 배분방식 등에 대해 위헌결정을 내린데 따른 후속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한나라당은 이날 회의에서 오는 10월 25일 실시되는 국회의원 재.보선에서 적용되는 후보자 기탁금에 대해서는 현행 2천만원을 1천만원선으로 내리는데 대체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전국구 배분 문제와 관련해서는 전국구의 존속을 전제로 1인2표제의 도입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 우세한 가운데 일부 의원들은 전국구제도 폐지론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강재섭 위원장은 "오늘 회의는 이 문제에 대한 특위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라며 "기탁금 문제의 경우 올 10.25 보선까지 정리를 해야 하지만 나머지 문제는 그리 급하지 않은 만큼 신중히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태열(虛泰烈) 간사는 "특위내에서도 전국구를 없애자는 의견이 있지만 오랫동안 운영된 제도를 하루아침에 없애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개인적으로는 1인2표제를 도입하되 전국구 의석을 줄이고 지역구 의원을 늘리는 방안도 검토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반면 이재오(李在五) 총무와 선거법개정소위원장인 안상수(安商守) 의원은 "전국구 제도를 굳이 고집할 필요가 있느냐"고 폐지론을 개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최이락기자 choina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