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신용평가는 19일 한진중공업의 회사채 신용등급을 현재의 BBB에서 BBB+로 한 단계 상향하고 신화실업의 회사채등급은 BB-에서 B+로 하향조정한다고 밝혔다. 한신평은 또 대우전자(C), 동양고속건설(BBB-), 인천제철(BBB), 쌍용건설(C), 샤니(BBB)의 회사채 등급을 현 수준으로 유지하는 한편 한진중공업과 코오롱상사의 기업어음(CP)신용등급은 각각 A3+와 A3로 평가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종수기자 jski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