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12일 언론사 세무조사와 관련, "검찰이 법과 원칙에 따라 공정하게 처리할 것이며 국민과 역사가 심판할 것임을 각오하고 한점의 의혹도 없이 해나갈 것"이라고 말하고 "앞으로도 모든 문제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공평무사와 정도에 입각해 처리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통령은 또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문제에 대해 "일본이 80년대 거품경제가 사라지고 90년대 경제적 어려움을 겪으면서 이의 돌파구로 이러한 흐름을 보이는 것을 우리 국민들이 걱정하고 있는 것"이라며 "우리는 (시정을 위해) 감정에 치우치지않고 이성적이고, 의연하게 그러면서 끈질긴 태도로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총재인 김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당정쇄신 문제 등과 관련, "국정에 중요한 문제가 산적해 있다"며 "필요한 문제가 있으면 그때가서 노력하자"고 밝혔다고 전용학(田溶鶴) 대변인이 전했다. 김 대통령은 "최고위원들이 중요한 문제에 적절히 대처하고 국민에게 당의 확고한 입장을 제시해준 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국가적으로나 당의 입장에서나어느 때보다 중요한 때인 만큼 앞으로도 흔들림없이 당의 입장을 국민에게 알려야한다"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특히 "우리당은 중산층과 서민을 위한 정당을 표방하고 있는데 요즘 그 주장의 강도와 빈도가 약해졌다"며 "세계 어디서나 구조조정과 개혁을 하면 그 어두운 면이 심각하게 나타나 중산층과 서민이 고통을 겪는 만큼 당과 정부는 사회안전망이 제대로 작동하게 보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 박상천(朴相千) 김근태(金槿泰) 한화갑(韓和甲) 김기재(金杞載)최고위원은 일본의 왜곡된 역사교과서 시정을 위한 정부의 대책방향을 긍정평가하고일본측의 시정거부로 대일 외교전이 장기화할 것을 예상하면서 ▲유네스코에 조사위설치 요청 ▲유엔총회에서 이슈화 ▲남북역사학자간 공동연구 등 국제적 연대를 통한 단호하되 탄력있는 대응을 주장했다. 또 박상천 위원은 공공요금 인상억제를 비롯한 물가관리, 안동선(安東善) 위원은 내수경기 진작, 이인제 위원은 국민기초생활보장제에 자원봉사제 요소 가미, 한화갑 위원은 중소기업에 대한 1-2년간의 한시적인 감세, 정동영 위원은 사원주주제등을 통한 근로자의 중산층화를 각각 건의했다. 특히 박상규(朴尙奎) 사무총장은 "과거 중소기업들이 사실상 적자이면서도 회계상 적자이면 분식회계 의심때문에 세무조사를 받게 돼 이를 피하기 위해 적당히 흑자를 내는 것으로 회계처리를 해왔다"며 "국제통화기금(IMF) 위기이후 국세청이 이런 적자기업에 대해 규정을 이유로 세무조사를 실시하고 있어 불평이 많은 만큼 중소기업의 경영이 정상화될 때까지 세무조사를 유보해줄 것"을 건의했다. (서울=연합뉴스) 윤동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