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용학(田溶鶴) 대변인은 12일 `총풍' 사건의 변호인을 맡았던 한나라당 정인봉(鄭寅鳳) 의원이 한성기(韓成基) 피고인측에금품을 제공하고 허위진술을 요청한 의혹이 있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한 논평을 내고 `검찰의 재수사와 한나라당의 진실 고백 및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전 대변인은 "지난 97년 대선 당시 총풍 3인방의 총격요청이 한나라당과 깊은 연계속에 이뤄진 사실이 검찰수사를 통해 드러나자 이를 뒤집기 위해 한성기씨에게 금품을 제공해 진술을 번복케 한 점이 한성기씨와 부인간 접견록에서 뒤늦게 밝혀진데 대해 충격을 금치 못한다"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정확한 진실이 밝혀지고 한나라당이 고백.사과할 때까지 집요하게 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민련 유운영(柳云永) 부대변인도 논평에서 "정 의원이 당시 한나라당 변호인단의 일원이었음을 감안할때 한나라당이 조직적으로 관여했지 않았나하는 의구심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며 진상 공개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정인봉 의원은 "한나라당 변호인단 소속이어서 수임료를 한푼도 받지않는 등 한씨와는 금전거래가 일절 없었다"고 금품제공 의혹을 부인했다. 한나라당 장광근(張光根) 부대변인은 "한성기 피고인은 재판 막바지에 고백서라는 글을 통해 마치 우리 당과 관련되는 어떤 영향력에 의해 총풍을 저지른 것처럼 검찰에 유리한 증언을 해 사건성격을 전환시킨 장본인"이라며 "모든 접견록은 검찰에 바로 전달, 수사용으로 이용되는 상황이었는데 이런 접견록들이 고법판결후 부각되는 것은 고법판결로 궁지에 몰린 정권이 한성기씨의 입을 통해 반전을 시도하기위한 음모"라고 반박했다. (서울=연합뉴스) 윤동영기자 yd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