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연합(AU)으로 전환되는 아프리카단결기구(OAU)의 마지막 정상회담이 35개국 국가원수들이 참석한 가운데 9일 잠비아의 수도 루사카에서 개막됐다. 코피 아난 유엔(UN) 사무총장은 이날 제37차 OAU정상회담 개막식에 참석, 럽연합(EU) 처럼 과거의 방식에서 탈피하는게 필요하며 아프리카 각국이 단결하지 않는다면 AU 창설은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연설했다. 그는 또 모든 아프리카 지도자들은 현재 아프리카 대륙이 겪고 있는 전쟁, 빈곤그리고 에이즈 등 문제에 대해 책임져야 하며 과거의 방식에서 탈피, 법에 따라 통치하는 민주정부 건설을 위해 헌신해야한다고 말했다. 살림 아흐메드 살림 OAU의장도 개막식 연설을 통해 AU창설은 아프리카의 위대한업적 중에 하나이며 53개 회원국 중 이미 50개 회원국이 AU창설 법안을 비준했다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AU는 아프리카의 이상과 희망을 상징하며 현재의 우울한 현실을 타파하자는 상징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AU 창설은 무아마드 가다피 리비아 국가원수가 제안한 것으로 유럽연합(EU)을 모델로 삼아 자체 의회와 법원, 은행을 설치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AU 설립방안, 내전 타개방안 그리고 에이즈 바이러스 문제 등을 주요 의제로 다룰 예정이며 각국 정상들의 민주주의 이행 및 선진국의 원조 및투자 증진을 촉구할 예정이다. 이밖에 OAU는 사흘간의 일정으로 열리는 정상회담 폐막에 앞서 범아프리카 기구인 AU의 기틀을 다지는 역할을 수행하게 될 초대 사무총장을 선출할 예정이다. 한편 OAU 외무장관들은 이날 회의를 통해 짐바브웨 당국이 보상 없이 백인 소유농장을 압수한 행동을 지지하면서 유럽 및 북미 국가들을 선동해 짐바브웨를 고립시키려는 영국의 움직임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루사카 AFP=연합뉴스) president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