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공직사회개혁과 공무원노동기본권 쟁취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공무원노조공대위)'는 28일 창원집회참가자 징계 등과 관련, 이근식 행정자치부 장관을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지검에 고발했다. 공무원노조공대위는 이날 오전 서울 안국동 느티나무 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행자부는 이달초 공대위가 공무원 노동기본권 쟁취 등을 결의하기 위해 개최한 창원대회를 '시민단체의 이름을 빌려 일부 공무원이 개최한 불법집회'로 규정하고 참석한 전국공무원직장협의회총연합(전공련) 지도부 및 공무원 5명에 대해 파면 등의 중징계를 내렸다"며 징계철회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행자부 관계자는 "공무원의 노조 허용 범위에 대해서 노사정위원회와 세미나 등을 통해 신중히 검토중"이라면서도 "창원집회의 집회신고 주최와 실제 행사주최가 달랐고 무엇보다 공무원의 집단행동은 공직기강 혼란과 국가행정 마비를 부를 우려가 있기 때문에 묵과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sungji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