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소속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위원장 양승규)는 지난 84년 청송교도소에서 의문의 죽음을 당한 박영두(당시29세)씨가 교도관들의 폭행으로 인해 숨진 것으로 밝혀졌다고 25일 발표했다. 위원회는 또 박씨의 죽음이 공권력의 개입에 의한 부당한 죽음이자 권위주의 시대 재소자의 인권보호를 위해 항의하는등 민주화와 관련이 있다고 인정, 민주화운동관련자 명예회복 및 보상심의위원회에 박씨및 유가족에 대한 명예회복및 보상금 등을 심의요청키로 했다. 위원회가 조사중인 의문사 사건중 민주화와 관련해 타살 혐의를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위원회는 이날 오전 김대중 대통령에게 이같은 결과를 보고하고 서울 종로구 수송동 위원회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씨가 교도관들에게 고문 및 가혹행위를 당한 도구들을 전시하면서 당시 박씨가 숨진 진상을 설명했다. 박씨는 5공치하 삼청교육대 사건으로 경북 청송교도소에 수감중인 84년 10월13일 재소자 처우개선 등을 요구하다 교도관들에게 폭행과 가혹행위를 당한 다음날 숨졌다. 위원회는 그러나 박씨를 폭행한 교도관 4명에 대해서는 공소시효가 지난 관계로 고발을 하지 않는 대신 이름을 공표했다. 위원회는 이밖에 의문사 진정건중 지난 77년 숨진 김제강(당시52세)씨는 심장마비로 병사하는등 진정내용이 사실과 다른 것으로 판명돼 기각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위원회는 진정 및 직권으로 조사중인 의문사 83건중 1건은 의문사로 인정하고 2건은 기각, 1건은 진정취하하는등 4건을 종결처리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sungji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