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테니스의 희망' 이형택(25.삼성증권)이 시즌 세번째 메이저 테니스대회인 윔블던(총상금 849만7천360파운드) 1회전에서 다비드프리노질(28.독일)과 맞붙게 됐다. 20일(한국시간) 대회 본부가 발표한 본선 대진표에 따르면 이형택은 프리노질과 1회전에서 만나고 만약 이 경기에서 승리한다면 2회전에서 25번시드 알베르트 포르타스(스페인)와 다비드 상귀네티(이탈리아)의 승자와 대결한다. 또 팀 동료인 윤용일은 예선 2회전에서 이보 카를로비치(크로아티아)를 2-0(6-16-2)으로 가볍게 제압, 21일(이하 한국시간) 지미 지만스키(베네수엘라)와의 예선 3회전을 승리하면 생애 첫 윔블던 본선에 진출하게 된다. 여자 단식의 조윤정(삼성증권)도 같은 날 2회전에서 클라리사 페르난데스(아르헨티나)와 싸우게 되는데 만약 윤용일과 조윤정까지 본선에 진출한다면 한국 팬들은 윔블던 본선 무대에서 처음으로 우리 선수 3명을 동시에 볼 수 있게 된다. 이형택이 첫판에서 만나게 된 프리노질은 현재 엔트리시스템 세계랭킹은 46위, 2001챔피언스레이스 랭킹은 92위에 올라있는 선수로 이번이 윔블던 7회 출전에 95년과 지난해 3회전 진출이 최고 성적. 이형택보다 엔트리시스템 랭킹은 18위가 높지만 올시즌 성적만을 평가하는 챔피언스레이스 랭킹에서는 오히려 2계단 아래에 있어 기량과 실력면에서는 뒤질 것이 없다는 평가다. 프리노질이 하향세에 있는 반면 이형택은 상승세를 타고 있는 젊은 선수라는 면에서 유리하다는 것. 그러나 이형택은 이번이 첫 윔블던 출전이고 잔디 코트 경험도 일천한 것이 약점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더욱이 3주전 프랑스오픈을 앞두고 복부를 다쳐 연습을 거의 하지 못해온데다 19일 삼성오픈 1회전에서 무릎 인대 부상까지 겹쳐 컨디션이 최악인 점도 이형택의 승산을 어둡게 하고 있다. 현재 런던에서 침과 물리 치료를 병행하며 컨디션 회복에 주력하고 있는 이형택은 "어려운 상황이지만 팬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대회 5연패이자 최다승인 8승을 노리는 남자부 톱시드 피트 샘프라스(미국)는 세계 53위 프란시스코 클라베트(스페인)와 1회전에서 만나게 돼 무난한 통과가 예상된다. 여자부 톱시드 마르티나 힝기스(스위스)도 역시 스페인 선수인 세계 84위 비르기니아 로아노 파스쿠알과 1회전서 대결한다. 정식 명칭이 '디 오픈(The Open)'인 윔블던은 25일 밤 영국 런던에서 개막, 2주간의 열전을 펼친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기자 lesli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