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내 이식형 한국형 인공심장이 세계 최초로 말기 심부전증 환자에게 이식됐다. 12일 고려대 안암병원 흉부외과 선경 교수팀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말기 심부전증 환자 홍모(48)씨를 상대로 한국형 인공심장의 이식수술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수술은 환자가 간질환을 앓고 있어 지혈에 애를 먹는 바람에 오후 6시30분까지 계속됐으나 수술후 정상적인 심장박동 혈압 체온을 유지하고 있다. 이번 이식 수술은 미국의 아비오메드사에 의해 개발돼 이달말께 이식수술을 앞두고 있는 인공심장 아비오코(AbioCor)에 앞서 시도된 것으로 공식적으로 세계 첫 인공심장 이식이 될 전망이다. 홍씨에게 이식된 한국형 인공심장(이식형 양심보조장치·AnyVAD)은 지난 5월 서울대 의대 의공학교실 민병구 교수팀에 의해 개발된 것으로 지금까지 50여마리의 송아지 등 동물실험을 통해 90%의 수술성공률을 보였다. 직경 10㎝,무게 6백g의 이 복부이식형 인공심장은 심장으로 연결된 4개의 도관을 통해 혈액을 펌프질하는 새로운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그동안 국내외에서 개발된 체내 이식형 인공심장은 심장 전부를 직접 대체하는 것으로 이식 성공률이 떨어질 뿐 아니라 기계가 고장나면 곧바로 사망하는 등 치명적인 단점을 안고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 개발된 복부 내장형 인공심장은 복부에 이식,심장을 떼어낼 필요가 없기 때문에 시술 후 인공심장기계가 망가져도 자신의 심장으로 4∼5주 가량 생명을 연장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정종호 기자 rumb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