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퇴출을 막아달라는 명목으로 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던 임창열 경기지사에 대해 법원이 최근 무죄를 선고한데 이어 이강두의원(한나라당)도 2심에서 무죄가 선고됐다. 서울지법 형사항소4부(재판장 朴龍奎 부장판사)는 7일 종금사 불법 인수.합병(M&A) 추진과 관련, 뇌물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 및 추징금 3천만원이 선고됐던 이 의원에 대해 "범죄를 입증할 증거가 없다"며 무죄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이 의원에게 직접 돈을 건넸다고 하는 김모씨의 진술이 수사와 재판과정에서 계속 달라져 금품 전달 장소와 경위, 형태, 액수 등이 명백히 모순된다"며"김씨의 증언을 범죄를 입증할 증거로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이 의원이 금품을 받았을 가능성도 있지만 김씨가 중간에서 유용했을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증거재판 원칙상 유죄로 단정할 수 없어 무죄를 선고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98년 항도종금 인수 합병을 추진중인 한효건설측으로부터 "은행감독원이 항도종금의 불법대출 비리를 적발하고도 묵살하는 것 같으니 은행감독원장에게부탁해 관련자들을 문책하게 해달라"는 부탁과 함께 3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불구속기소돼 지난해 2월 유죄가 선고됐다. (서울=연합뉴스) 박세용 기자 s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