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신용평가는 5일 태평양의 회사채 및 기업어음 신용등급을 현 수준인 AA-, A1로 유지하고 LG건설의 회사채등급을 A+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한신평은 또 빙그레와 서울도시가스의 회사채 등급에 대해서는 BBB와 A+로, 한익스프레스의 기업어음 신용등급에 대해서는 B등급으로 모두 현 수준을 유지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종수기자 jski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