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공기업으로서는상상하기 어려울 정도의 파격적인 경영 혁신을 추진한다.

오영교 사장은 최근 주요 팀장급이상 간부들이 배석한 임원회의를 갖고 "전직원이 수출목표 달성과 외국인 투자유치에만 전념토록 하겠다"며 능력과 실적에 따라조직을 운영하는 경영혁신 방안을 설명한 것으로 17일 전해졌다.

이르면 이달내 실시될 예정인 경영혁신 방안에 따르면 KOTRA는 앞으로 승진인원의 20%를 수출 및 투자유치 실적 우수직원에게 할당하고 팀원보다 팀장의 직급이 낮은 팀이 운영될 수 있도록 연공서열의 관행을 완전히 깰 방침이다.

또 상사의 평가에 더해 동료 및 부하 직원의 평가를 인사에 반영하는 다면 평가제도도 도입한다.

오 사장은 이와 관련, "진정한 팀제에는 직급 개념이 없다"며 "현재 1직급 처장중에서 팀원이 1명도 없다는 것은 진정한 팀제가 정착되지 않은 것을 단적으로 보여준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KOTRA는 또 무역관별 수출목표 관리제 도입과 함께 수출량 등 시장변화에 대응해 수요가 있는 지역은 해외 무역관을 신설하고 수요가 없는 무역관은 과감히 폐쇄,수출 지원 업무를 대폭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쿠바, 카자흐스탄 등에 무역관 신설이 추진되고 있다.

투자 유치와 관련해서는 외국인투자지원센터(KISC)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조직개편을 단행하고 외국인투자옴부즈맨사무소에는 해외 경험이 많은 직원들을 전진배치하는 한편 이들 조직을 지원하기 위한 태스크 포스팀도 운영할 계획이다.

KOTRA는 이밖에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수출.투자업무 자문단을 구성하고 지사화사업 등 이용업체의 불만 사항을 사장과 임원이 직접 청취, 보완이 필요한 사항은 즉시 개선하는 체제를 도입키로 했다.

[한국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