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익(TOEIC) 시험을 신청했다가 취소할 경우 응시료를 돌려주지 않는 관행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가 제동을 걸 방침이다.

공정위 관계자는 9일 "응시료를 반환해 주지 않는 토익시험의 불공정한 약관 때문에 피해를 봤다는 소비자들의 항의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이 시험의 약관이 불공정한지 여부를 가리기 위해 직권 실태조사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조사 결과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날 경우 현행 약관을 무효화하고 토플 등 다른 외국어 인증시험과 함께 표준약관을 제정하는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토익 응시자들이 시험을 연기하기 위해서는 접수기간(4일) 내에 지정 접수처를 직접 방문해야 하고 접수기간 이후부터 시험 전날까지는 응시료의 절반인 1만4천원만 쿠폰(차기시험 응시료 할인)으로 받으며 시험이 끝난 뒤에는 한푼도 돌려받을 수 없는 상황이다.

오상헌 기자 ohyeah@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