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비아 정부가 최근 법정관리를 신청중인 대한통운으로부터 받아야 할 채권 13억1천9백만달러(1조6천5백억원 상당)가 있다며 서울지법 파산부에 정리채권을 신고한 것으로 밝혀졌다.

17일 서울지법 관계자에 따르면 리비아대수로관리청(GMRA)이 지난 14일 동아건설의 리비아 대수로공사 미이행 손해액 12억1백59만8천달러와 공사 미이행으로 인한 물 판매 지연손해액 1억1천7백76만달러를 포함한 13억1천9백만달러의 채권이 있다고 신고했다.

GMRA의 법정대리인으로 나선 법무법인 세종의 관계자는 "리비아는 손해를 배상받는 것보다 공사를 완성하는데 더 큰 비중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파산부 관계자는 "리비아정부가 동아건설의 회생 가능성이 희박해지자 연대보증을 서고 있는 대한통운을 상대로 채권행사에 들어간 것같다"며 "법정관리인이 검토해 정리채권 인정여부를 검토하겠지만 인정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대한통운 관계자는 이와 관련,"리비아측이 신고한 정리채권액이 지나치게 부풀려져 있어 리비아정부의 진의가 무엇인지 파악하고 있다"며 법정관리 일정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우려했다.

GMRA는 동아건설에 대해서도 동일한 액수의 정리채권을 신청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민주당 이윤수 의원은 17일 "리비아 정부가 지난 6일 동아건설의 청산으로 대수로 건설사업을 계속할 수 없을 경우 12억달러 이상의 클레임을 제기하겠다는 내용의 서신을 우리 정부에 보내왔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와 관련, "정부당국은 동아건설이 파산하더라도 대수로 공사를 정상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도록 외교경로를 통해 리비아측과 접촉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정대인 기자 bigma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