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의 대우사태에도 불구하고 미국 JP모건이 산정하는 "신흥시장 채권
인덱스플러스(EMBI플러스)"에서 한국의 가중치가 기존 3.3%에서 7.5%로
높아졌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 정부와 기업이 해외시장에서 발행하는 채권에 대한
외국 투자가들의 투자비중이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지수 산정 가중치가 높아진 것은 또 외국 투자가들의 한국 주식 투자
비중도 크게 높이는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투자은행인 JP모건은 4일 EMBI플러스 지수산정에서 한국의 가중치를
3.3%에서 7.5%로 높인다고 발표했다.

JP모건은 이와함께 중국과 말레이시아 태국 등도 이 지수 산정에 추가했다.

EMBI플러스 지수는 외국 투자가들이 신흥국에 대한 투자 비율을 정하는
기준 역할을 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외국투자가들은 이 지수 산정에서 가중치 비율에 따라 투자
자금 할당량을 정하고 있다.

이 지수 산정이 높아짐에 따라 해외시장 특히 미국시장에서 발행되는
우리나라 국채와 기업의 전환사채(CB) 등에 대한 외국 투자가들의 투자
비율도 그만큼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홍콩의 투자분석가인 라자베 리스베스폰은 "아시아국가들은 이번 지수
산정 비율조정에서 크게 혜택을 볼 것"이라며 "특히 한국이 가장 큰 수혜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아시아 국가들이 지난 97년 위기발생이후 해외시장에서 채권
발행에 커다란 어려움을 겪어 왔다"며 "이번 지수 가중치 조정으로 이들
국가의 채권발행이 훨씬 수월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미국 월스트리트저널도 "AXA 스탠더드차터드 은행 등 세계 주요
펀드들은 다우존스 설문조사에서 대우사태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경제성장과
기업 구조조정을 대체로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4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지난 97년의 경제위기를 통해 얻은 위기관리 능력 덕분에
한국은 투자자들로 부터 좋은 점수를 받고 있는데다 경제상황도 호전되고
있어 금융, 경제 전문가들은 위기가 재연될 가능성이 희박한 것으로 판단
하고 있다고 전했다.

< 한우덕 기자 woodyhan@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8월 5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