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 규모가 11조원으로 한국에서 세번째로 큰 생명보험사인 대한생명의
새 주인은 누가 될 것인가.

2차 입찰의 막이 올라 업계의 시선이 금융감독위원회로 쏠리고 있다.

금감위는 생명보험사 구조조정추진위원회를 열어 투자제안서를 검토하고
있다.

필요하다면 서류보완 등의 과정을 거쳐 조건이 좋은 2개 정도의 컨소시엄을
선정해 협상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 금감위의 매각 원칙엔 변함이 없다 =금감위 관계자는 "1차 입찰때
제시했던 알짜 투자자를 가리기 위한 기준은 이번에도 그대로 적용된다"고
말했다.

투자 가격이 얼마인지와 투자자를 믿을 수 있는지,그리고 한국 보험산업
발전에 공헌할 가능성이 있는지를 따지겠다는 얘기다.

공적자금 투입 최소화는 처음부터 금감위가 내건 최우선 원칙이었다.

보험사 구조조정에까지 국민의 세금을 무한정으로 쓸수는 없기 때문이다.

금감위는 대한생명 매각이 보험산업 발전을 한단계 끌어올리는 계기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

구조조정외에 또다른 명분을 찾고 있는 것이다.

이 점에서 프랑스 악사 등의 입찰 포기는 금감위엔 뼈아픈 것으로 보인다.

어중이떠중이 투자펀드들이 인수전에 뛰어들면서 투자자의 신뢰성에도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 어디가 유리한가 =이같은 기준으로 볼 때 한화와 미국 암코가 근접해
있는 것으로 보인다.

2파전의 가능성이 높다는 얘기다.

홍콩 리젠트퍼시픽도 후보군에 든다는 점에서 결과를 예단키는 어렵다.

한화는 컨소시엄에 일본 생명보험사인 고헤이생명과 오릭스생명
(오마하라이프), 세계은행 산하 국제금융공사(IFC)를 끌어들였다고 주장했다.

한화측 얘기대로라면 가격만 맞을 경우 성사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한화는 후순위채 차입을 포함해 2조원대의 가격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일본 10위권 생명보험사인 고헤이는 규모는 크지만 재무건전성이
악화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수자금을 분담할수 있을지 의문이다.

또 아직까지 공동 인수를 위한 후속작업에 착수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암코(AMCO)는 대한생명을 인수하게 되면 세계적인 보험사인 푸르덴셜로
하여금 위탁경영케 할 방침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고있다.

또 쿠시&웨이크필드라는 세계 최대의 부동산개발 및 투자회사가 컨소시엄에
참여해 투자자금 조달을 담당키로 했다.

상당한 경쟁력을 갖춘 셈이다.

<> 투자자들의 실체 확인이 우선이다 =금감위는 각 컨소시엄의 실체를
확인하는데 골머리를 앓고있다.

1차 입찰때보다 참가자가 늘었다지만 투자제안서에 적힌 내용을 그대로
믿기 어려운 곳이 많기 때문이다.

김철호의 명성과 신동양기공,미국 GAI와 홍콩의 DMK-SPE는 컨소시엄 구성
조차 불분명하다.

한화나 암코 리젠트퍼시픽 노베콘 등도 제안서 내용이 제대로 지켜질
것인지 확인해야 한다.

최순영 신동아회장의 대리인이 입찰에 참여했다는 지적도 부담스럽다.

매각의 투명성이 흐려질 수 있기 때문이다.

금감위는 또다시 "먹을 것 없는 요란한 잔치"로 끝나지 않을까 우려하는
모습이다.

< 김수언 기자 sookim@ >

[ 대한생명 2차입찰 참여 컨소시엄 현황 ]

<> AMCO(미국) : 쿠시맨&웨이크필드(미국) + 푸르덴셜보험(미국)

<> NOVECON(미국) : 외국보험사(미국, 익명요구) + 부동산 투자회사
(미국, 익명요구) + 금융투자회사(터키&어소시에츠)

<> GA(미국) : 외국보험사 + 투자펀드 + 종금사(모두 미확인)

<> 명성 : 일본생보사(미확인) + 재일본민단 기업(미확인) + LOFSA
(말레이시아 금융기관)

<> 신동양기공 : 국제기술 협력 주식회사(일본)

<> 한화 : 교에이생명(일본) + 오릭스생명(일본) + 오릭스사(일본) +
IFC(국제금융공사)

<> 리젠트퍼시픽그룹(홍콩) : 임팔라 캐피털(미국 보험전문 M&A사) +
미 위스콘신 주정부 퇴직기금 + 리젠트코리아

<> DMK-SPE(홍콩) : DMK-SPEC(페이퍼 컴퍼니)

* 익명요구 : 회사명은 밝혔으나 공표를 원하지 않음
* 미확인 : 회사명 없이 투자제안서 제출

< 자료 : 금융감독위원회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6월 9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