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는 고임금 해소를 위해 노조의 파업요건을 강화하고 정리해고제
근로자파견제 등을 도입토록 정부에 적극 건의키로 했다.

전경련은 6일 오후 서울 호텔신라에서 30대그룹 기조실장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임금 안정화를 위한 "노동법 개정방안"을 집중
논의키로 했다.

전경련은 이날 논의된 내용을 오는 17일 전경련회장단 회의에 올려
공식 확정하고 정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재계는 최근 국내 경제불황은 높은 임금 등 고비용 구조에 기인한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하고 우선 임금안정을 위한 정부와 기업의 공동노력을
촉구할 계획이다.

기조실장들은 특히 기업의 임금교섭력 강화가 임금인상 억제의
관건이란 점에서 근로자파견제와 정리해고제의 도입을 노동법 개정에
반영토록 정부에 강력히 요청키로 했다.

또 노동법 개정을 통해 현행 노조원 과반수 찬성으로 결의할 수 있게
돼 있는 파업요건을 보다 강화하는 방안도 정부가 검토해 줄 것을
건의키로 했다.

재계 차원의 임금안정화 방안으론 <>여성 및 노령인력의 적극 활용
<>한계사업 정리 등을 통한 인력절약 경영계획등을 각 기업들이 자체적으로
수립해 추진하는 방안도 논의키로 했다.

기조실장들은 이와함께 최근의 경제불황을 타개하기 위해 <>경영혁신
차원의 각종 비용 줄이기 <>연구개발 투자확대 <>자본재산업 조기 국산화
노력 등에 보다 박차를 가하는 방안도 마련키로 했다.

< 차병석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9월 6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