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상사들이 상사기능 고도화차원에서 수입영업을 크게 확대하고 있다.

2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내 7대 종합상사의 지난해 수입실적은 전년대비
61.7%나 늘어난 2백48억9천만달러로 같은 기간중 이들의 수출증가율(38.6%)
을 훨씬 웃도는 증가세를 나타냈다.

이들은 또 올해 사업계획에서도 수입규모를 작년보다 32.8% 증가한 3백30억
5천만달러로 잡아 수출(7백8억5천만달러, 22.2% 증가) 못지않게 수입확대에
비중을 두는 영업전략을 세웠다.

업체별로는 작년부터 그룹의 수입창구화를 추진하고 있는 LG상사가 지난해
무려 9백12%의 수입증가세를 기록한데 이어 올해도 55.8% 증가한 67억달러
어치를 수입할 계힉이다.

(주)쌍용은 올해 수입규모를 작년보다 38% 늘어난 40억달러로 책정, 수출
(44억달러, 16.9% 증가)과 수입이 거의 균형을 이루는 영업구조를 취할
방침이며 현대종합상사도 올해 수입증가율을 작년(10.3%)보다 훨씬 높은
50%로 잡았다.

이밖에 삼성물산 (주)대우 효성물산 등도 올해 수입규모를 작년보다 10~20%
늘린다는 계획이며 (주)선경만이 수입규모를 작년과 같게 책정했다.

종합상사들의 수입규모가 이처럼 크게 늘고 있는 것은 각 그룹들이 수입
업무 효율화를 위해 수입창구를 상사로 일원화하고 있는데다 상사들이
<>해외자원개발 <>내수유통시장진출 등 상사기능을 고도를 추진하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 임혁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1월 21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