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르면 내년부터 단위신용협동조합이 파산했을때도 예금주들은 1인당
최고 2천만원까지 되돌려 받을수 있게 된다.

또 새마을금고연합회도 2천억원규모의 안전기금조성계획을 세우는등 예금
자보호장치를 강화할 방침이다.

27일 신협중앙회는 단위조합이 파산했을때 조합원에 대한 보상한도금을
현행1천만원에서 내년중 2천만원으로 올리는 것을 골자로한 안전기금제도
개선방안을 적극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이자소득세와 주민세가 면제되는 2천만원이하 소액 예.적금에 가입
한 조합원은 전액 보상이 가능해진다.

또 2천년대에는 선진국수준인 1인당 8천만원(10만달러)까지 대위변제한도금
을 올린다는 목표로 오는 7월 신협임직원세미나에서 안전기금제도개선방향을
논의한뒤 재원확충방안을 연말까지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조합출연금과 기여금으로 구성된 신협안전기금은 지난달말현재 2백97억원
이 조성돼 있으며 파산조합의 대위변제금과 사고.부실조합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금대출로 쓰이고 있다.

파산금고의 예금주에 대해 최고3천만원의 예금을 되돌려주고있는 새마을금
고연합회도 기금조성액이 최소한 2천억원수준에 이르러야한다고 판단,연말
까지 구체적인 기금조성계획을 세울 방침이다.

새마을금고연합회는 개별금고에 부담을 주지 않는다는 차원에서 출연금과
기여금을 받지 않고있으나 1백억여원을 대위변제로 씀에따라 지난달말현재
안전기금조성액이 4백80억원으로 줄어든 상태이다.

< 최명수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6월 28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