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6일 최근 일부사업장에서 벌어지고 있는 노사분규등 노동관련
현안문제를 심의하기 위해 노.사.정.공익 4자로 구성된 중앙노사협의회를
5년만에 처음으로 오는6월5일 개최키로 했다.

중앙노사협의회는 노사협의회법상 노사분규예방,근로자의 복지증진,안전보
건,임금등 노동문제 전반에 대해 심의하도록 규정하고 있으나 노총등 노동계
가 협의회의 개최에 반대해 지난90년이후 한번도 열리지 않는등 유명무실해
왔다.
노동부는 그러나 노총이 최근 산업평화정착을 위해 노력하는등 노.사.정간
의 협의에 대해 거부감을 느끼지 않고 있는데다 최근 한국통신 민노준(민주노
총준비위원회)등 일부사업장에서의 노사갈등이 첨예화되고 있는 점을 감안,이
들 문제를 원활히 해결하기위해 오는6월5일 중앙노사협의회를 개최키로 했다.

노동부는 이번 중앙노사협의회 회의에서 노사분규예방을 위한 분과위원회를
설치해 고질적인 분규업체의 노무관리분석및 예방대책을 마련하는 한편 현장
에서 노사분규의 요인이 되고 있는 산재문제등도 다룰 예정이다.

또 정부의 임금가이드라인의 이행여부에 대한 점검및 노사화합분위기 확산
을 위한 정책방향등도 중점 논의할 계획이다.

노동부는 이와함께 중앙노사협의회를 활성화시킨다는 방침아래 앞으로 분기
별로 한번씩 협의회를 개최키로 했다.

노동부관계자는 이와관련,"노동정책에 대한 공식적인 협의기구인 중앙노사
협의회를 개최해 노사문제등 주요노동현안에 대해 효율적인 정책방안을 마련
키로 했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노동부장관을 위원장으로하고 노총위원장을 포함한 노동계대표
10인,경제5단체장등 사용자대표 10인,학계 언론계등 공익대표 15인등 36명으
로 구성되고 위원의 임기는 2년이다.

노동부는 지난92년에 위촉한 위원들의 임기가 지난해 10월에 만료됨으로써
이번회의에 참석할 새위원들을 다음주말까지 선정할 방침이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5월 27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