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키가 국내 최초로 천연포도당과 야자유를 주원료로한 비이온계
계면활성제 APG(알킬 폴리글루코시드)를 개발했다.

22일 럭키는 지난 3년간 20여억원의 연구비를 투입,차세대 저공해
세정제로 각광받고있는 APG의 상업적인 개발에 성공하고 관련제조법을
특허출원중이라고 밝혔다.

이 계면활성세제는 자연에서 존재하는 옥수수 감자등의 주성분인 포도당과
팜 야자를 원료로 한 천연지방알콜로만 구성돼 생분해도가 뛰어나고
피부자극이 현저히 낮은 특성을 가진다.

이번 개발은 세계에서는 6번째이며 제조과정에서 고도의 노하우가 요구돼
현재 독일의 헨켈, 프랑스의 셰픽등 2개사만이 지난해 양산체제를 구축한
상태이다.

럭키는 특허출원중인 자사의 APG 합성기술이 중간단계를 거치지않고
포도당과 지방알콜을 직접 반응하여 합성하는 방식이어서 합성반응시간이
짧아 생산효율이 우수하며 제조공정도 간단해 설비투자가 저렴하다고
설명했다.

럭키는 올해말까지 양산체제를 갖추고 내년부터 샴푸 주방세제등의
주원료로 사용할 계획이다.

<고지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