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해외건설협회및 건설업계에 따르면 오는 6월까지 동남아 중동등
해외에서 수주가 유력시되는 공사는 지난해 같은기간의 15억4천만달러
보다 30%정도 늘어난 20억달러에 달한다.
상반기중 계약이 이루어질것으로 보이는 공사는 태국의 파타나칸주택
개발1단계공사(7억달러) 싱가포르 창이동부매립공사(3억8천4백만달러)
인도네시아항나딤공항3단계공사(2억7천1백만달러) 차스마수력발전소공
사(1억2천8백만달러) 나트파 자크리수력발전소공사(1억5천6백만달러)등
이다.
또 필리핀 팜탕가텔타준설공사(2천8백만달러) 사이판레저타운건설공사
(1억5천만달러) 사우디카티프스포츠센터공사(6천4백만달러) 말레이시아
앙카사개발공사(5천만달러) 멕시코PET공장건설공사(5천만달러)등도 상반
기중에 수주가 이루어질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