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금리, 상승 기조 뚜렷한데…" 딜레마 빠진 한은

입력 2017-05-19 17:56:00 | 수정 2017-05-20 02:03:06 | 지면정보 2017-05-20 A12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지개' 켠 회사채 시장

'트럼프 리스크' 불거져 단기 하락 불구
국내경기 회복으로 상승압박 거셀 듯
기사 이미지 보기
시장 관심은 박스권 흐름을 보이고 있는 금리 향방에 쏠려 있다. 미국의 정치적 불확실성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 현상으로 금리가 당분간 하락(채권가격 상승)할 수 있지만 중장기적으로는 오름세를 탈 것이란 전망이 많다.

19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이날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날보다 0.012%포인트 하락한 연 1.671%로 장을 마쳤다. 10년과 30년 만기 국고채 역시 각각 0.01%포인트, 0.009%포인트 떨어진 연 2.238%, 연 2.401%로 마감했다.

올 들어 상승세를 보이던 금리는 최근 대외 변수에 따라 오르내림을 반복하고 있다. 시중은행의 한 채권 딜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안전자산 선호 심리를 자극하면서 채권형 펀드에 돈이 몰리고 있다”며 “외국인도 국채 선물을 사들이고 있어 단기 수급 측면에선 금리 하락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중장기적으로 상승세를 나타낼 것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본격화된 미국 기준금리 인상과 국내 경기 회복세를 감안할 때 상승 압력이 거세질 것이란 판단에서다. “내년을 기점으로 국내 통화정책이 긴축 국면에 진입할 것”이라는 게 시장 참여자들의 전망이다.

오는 25일로 예정된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 조정에 대한 신호가 나올지도 관심이다. ‘확장적 재정정책’을 표방한 문재인 정부가 공식 출범한 뒤 열리는 첫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다. 2014년 이주열 한은 총재(사진) 취임 후 다섯 차례에 걸친 인하 조치로 기준금리는 사상 최저 수준인 연 1.25%까지 내려왔다. 지난해 6월 이후 10개월째 동결 상태다.

국내 경기 회복 조짐으로 미국과 금리 차가 좁혀졌다는 것은 인상 요인이지만 당장 금리인상 카드를 꺼내긴 어렵다는 게 중론이다. 가계 부채 원리금 상환 부담과 한계기업의 어려움이 가중될 수 있어서다. 한은에 따르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리면 연간 가계 이자 부담은 2조3000억원 늘어난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증권

코스피 2,355.3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4% 엠지메드 +7.56%
SK디앤디 -0.48% 코미팜 +1.52%
SK가스 +0.41% 셀트리온 0.00%
현대제철 +0.68% 와이디온라... 0.00%
미래에셋대... -0.61% 카카오 +1.12%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8%
SK -2.14%
GS건설 -1.54%
LG유플러스 +0.32%
만도 -0.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0.62%
솔브레인 -2.43%
SK머티리얼... -0.21%
유진기업 +1.25%
에스에프에... +1.9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2.87%
삼성생명 +0.40%
SK하이닉스 +2.33%
롯데쇼핑 +2.03%
삼성SDI +1.9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유진테크 +9.54%
셀트리온 0.00%
씨젠 +0.38%
제넥신 +3.39%
에스엠 +0.35%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