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귀임 일본총영사 동구청장에 소녀상 이전 '우회 압박'

입력 2017-04-19 15:27:01 | 수정 2017-04-19 15:27: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소녀상에 좋지않은 감정"…구청장 "차기 정부 들어서면 논의할 문제"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에 반발해 일본으로 돌아갔다가 85일 만에 귀임한 모리모토 야스히로(森本康敬) 주부산 일본 총영사가 동구청장을 만나 사실상 소녀상 이전을 간접 압박한 사실이 알려졌다.

동구청에 따르면 모리모토 총영사는 19일 오전 10시께 수행원 1명과 함께 부산 동구청을 찾아 박삼석 구청장을 면담했다.

이날 면담은 며칠 전 모리모토 총영사가 박 구청장에게 전화를 걸어 안부 인사를 겸한 만남을 제안하면서 이뤄졌다.

지난 4일 총영사가 귀임한 이후 보름 만이다.

면담에서 모리모토 총영사는 박 구청장에게 "일본에서는 부산 영사관 앞에 세워진 소녀상에 대해 좋지 않은 감정을 가지고 있다"며 소녀상에 대한 불편한 심경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박 구청장은 "소녀상 문제는 차기 정부가 들어서면 일본 정부와 대화로 해결할 문제"라며 "동구청이 더는 관여할 바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박 구청장은 "위안부 할머니를 생각하면 돈 몇 푼 가지고 되겠나, 역지사지해서 일본이 피해자 입장이라면 어떻겠나"라며 "독일 정부는 계속 과거에 대해 사죄하는데 일본은 그렇지 못하다"고 말했다.

모리모토 총영사와 지난해 12월 소녀상 설치 당시에 관해 이야기를 주고받은 박 구청장은 "임기 내에 소녀상 이전을 하지 않는다고 공표했다.

소녀상을 이전할 생각이 없다"는 기존 입장을 밝혔다.

모리모토 총영사는 박 구청장에게 서병수 부산시장을 만나겠다는 말을 하기도 했다.

일본총영사관 측은 모리모토 총영사 귀임 전인 지난 3월 8일에도 박 구청장을 만나 "임기 내에 소녀상을 이전·철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표명한 데 유감이다"라며 "일본 정부는 영사관 앞에 불법으로 설치된 소녀상에 대해 중대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

한편 이날 오후 2시 서울에 사는 박모(78) 씨가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에 와서 소녀상을 훼손하려다가 경찰에 제지당했다.

지난달 16일 서울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을 철거하려다가 경찰에 가로막힌 박씨는 부산 소녀상도 부수겠다고 미리 공언한 뒤 이날 부산으로 내려왔다.

박씨는 "소녀상을 미워하는 것이 아니지만 일본 공관 앞에 소녀상을 세운 것은 외교상 결례"라고 주장했다.

경찰은 박씨가 범법행위를 저지른 것은 아니라고 판단, 그의 신원만 파악한 후 귀가시켰다.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wink@yna.co.kr

POLL

학생들의 대학 경영 간섭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173.7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8% 안랩 -13.10%
SK디앤디 -0.36% 한국경제TV -0.74%
SK가스 +2.14% THE E&M +0.34%
LG전자 +0.99% 잉크테크 +0.45%
삼성전자 +1.18% 피앤씨테크 -0.22%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0.77%
LG이노텍 -2.80%
호텔신라 -3.11%
LG생활건강 -0.68%
NAVER -0.3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3.01%
매일유업 -1.19%
모두투어 -1.60%
테스 -2.10%
디오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18%
에이블씨엔... +2.65%
롯데쇼핑 +0.41%
POSCO +1.48%
KB금융 +1.1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22%
서울반도체 +1.14%
상아프론테... +4.05%
안랩 -13.10%
성광벤드 +2.45%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