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중 항공여객 22.5% 감소…일본·동남아 노선으로 보전

입력 2017-04-19 11:17:02 | 수정 2017-04-19 11:17:02
글자축소 글자확대
항공여객 상승세 4월부터 급제동…국토부, 긴급지원책 마련

중국의 '사드보복'으로 지난 3월 한국∼중국 노선 항공여객이 작년 동기대비 22.5% 감소했다.

하지만 제주 국내선과 일본·동남아 노선 여객 증가로 전체 항공여객은 851만명을 기록해 작년 3월보다 8.9%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19일 국토교통부의 항공여객 통계발표에 따르면 3월 항공여객은 국제선 607만명, 국내선 244만명으로 작년 대비 각각 9.6%, 7.2% 증가했다.

3월 중국노선 항공여객은 작년 146만여명에서 올해 113만여명으로 33만명(-22.5%)이 줄었다.

반면 일본노선에서 28만7천명(22.8%), 동남아노선에서 43만9천명(23.1%)이 작년보다 늘어나 중국여객 감소치를 상쇄했다.

또 3월 제주노선 국내선 여객이 작년 195만7천명에서 올해 208만5천명으로 6.5%(12만8천명) 증가했다.

국토부는 3월에는 항공여객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었지만, 4월부터는 급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고 긴급지원책을 마련했다.

실제로 중국이 한국행 단체여행 판매를 제한한 3월 15일부터 31일까지 중국노선 여객은 37% 감소했고, 4월 1일부터 12일까지는 46% 감소했다.

전체 국제선 여객은 작년 동기대비 1월 12.1%, 2월 11.6%, 3월 9.6% 증가했으나 이달 들어서는 0.4% 증가에 그치고 있다.

항공업계는 중국 여객감소가 지속하면 올해 국적사 매출에 2천400억원 정도의 타격을 줄 것으로 추정하지만, 시나리오에 따라 더 늘 수도 있다.

이미 중국 관광객 비중이 높은 지방공항의 면세점들과 지역 관광업계는 직격탄을 맞았다.

3월 항공여객을 보면 국제노선을 다변화한 대구공항(238.0%)·김해공항(23.0%)·인천공항(11.6%)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이용여객이 늘었다.

그러나 중국노선 비중이 높은 제주공항(-58.7%)·청주공항(-57.3%)·무안공항(-27.5%)은 두 자릿수의 감소세를 보였다.

3월 면세점 매출도 제주공항과 청주공항은 각각 -57%, 무안공항은 -43%를 기록했다.

국토부는 중장기 대책은 협의 중이라며 일단 급한 불부터 끄기 위한 지원책을 내놓았다.

핵심은 일본·동남아를 중심으로 노선을 다변화하고 최대한 관광객을 끌어들이는 것이다.

국토부는 중국항공사가 운항을 취소하면서 반납한 제주공항 슬롯(Slot·시간당 가능한 비행기 이착륙 횟수)에 국적 항공사들이 일본·동남아행 항공기를 띄울 수 있게 조정했다.

안 그래도 제주공항은 슬롯이 포화상태라 국적사들이 비행기를 더 투입하고 싶어도 슬롯을 배정받지 못했다.

이에 국토부는 중국항공사가 반납한 제주공항 슬롯 18건에 대한 국적사의 사용신청을 받아 티웨이항공이 6월 30일부터 제주∼일본 오사카를 매일 운항하게 했다.

이밖에 티웨이항공이 제주∼나리타 노선, 제주항공이 제주∼타이베이 노선과 제주~광주 노선을 신청해 국토부가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

여객이 급감한 중국노선은 운수권 의무사용 기간을 20주에서 10주로 일시 완화해 중국노선에 운항하던 항공기가 일본·동남아 노선 등 대체노선으로 투입될 수 있게 했다.

아울러 중국노선 대신 국적기를 투입하기 쉬운 태국과 대만 노선은 운수권을 늘리고자 항공회담을 벌인다.

지방공항에 국제선 전세편을 유치하는 여행사에 지급하는 지원금은 연간 최대 250만원에서 1편당 250만원으로 늘린다.

한국공항공사가 관련 예산을 6천만원에서 30억원으로 증액하기로 했다.

지자체도 30억원을 내놓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탑승률이 저조한 지방공항 국제노선에 대해 항공사의 여객 프로모션 비용 2억원도 한국공항공사가 댄다.

인천공항공사는 10억원의 예산을 마련해 면세점에서 1달러를 쓰면 선불카드 1만원권을 주는 행사에 나서고, 복합리조트 파라다이스시티는 오는 20일 영종도에 1차 개장하는 데 맞춰 중국 고급 관광객 유치를 위한 여행 상품을 준비했다.

국토부 구본환 항공정책관은 "최근 감소한 항공수요를 조속히 회복하고, 우리 항공시장의 체질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항공노선의 다변화가 중요하다"며 "금번 대책을 신속하게 시행하고 업계와 긴밀해 협력해 보다 빠르게 항공수요가 회복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세종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noanoa@yna.co.kr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205.4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6% 에스에프에... +0.90%
SK디앤디 -0.90% 한솔인티큐... -0.19%
SK가스 -0.42% 와이지엔터... -1.15%
삼성전자 +1.78% 우리조명 -0.31%
삼성중공업 -1.82% 한글과컴퓨... 0.00%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8%
롯데칠성 -7.60%
한국항공우... -1.69%
삼성전기 +0.27%
한국전력 -0.6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실리콘웍스 0.00%
서울반도체 -1.83%
휴젤 +4.32%
안랩 -2.29%
메디톡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1.27%
KT +2.88%
KT&G -1.46%
KB손해보험 +0.15%
현대제철 +3.7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코프로 +7.84%
AP시스템 +0.97%
비에이치 +4.51%
게임빌 +0.81%
원익IPS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