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 반색할까…현대오일뱅크, 미국 원유 수입

입력 2017-04-09 19:27:38 | 수정 2017-04-10 04:21:25 | 지면정보 2017-04-10 A1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200만배럴 1억달러 규모 들여와
중동산보다 배럴당 1달러 이상 싸져
장기적으로 미국산 비중 10%로

트럼프 정부와 통상마찰 줄이고
수입처 다변화 차원 긍정적 평가
현대오일뱅크 충남 대산공장의 원유 고도화 시설.기사 이미지 보기

현대오일뱅크 충남 대산공장의 원유 고도화 시설.


현대오일뱅크가 미국산 원유를 국내에 들여온다. 미국산 원유, 가스 수출에 적극적인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올 1월 출범한 이후 한국 정유사가 미국산 원유를 수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현대오일뱅크는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미국산 원유 수입을 지속적으로 늘릴 계획이어서 원유 도입처 다변화와 함께 미국과의 통상마찰을 완화하는 데 기여할 전망이다.

◆경제성 어떻길래…

기사 이미지 보기
9일 정유업계에 따르면 현대오일뱅크(사장 문종박·사진)는 최근 다국적 석유기업 쉘과 미국 남부 멕시코만에서 생산된 원유 200만배럴을 도입하는 계약을 맺었다. 금액 기준으로는 1억달러에 달한다. 이 중 100만배럴은 5월 초, 나머지 100만배럴은 6월 초에 한국에 도착할 예정이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지난해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으로 중동산 원유 가격이 오르면서 미국산 원유가 상대적으로 싸진 데다 해상 운임도 낮아져 미국산 원유를 들여오기로 했다”고 말했다. 현대오일뱅크가 이번에 수입한 미국산 원유는 운임을 고려해도 중동산보다 배럴당 1달러 이상 싼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오일뱅크는 앞으로도 경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미국산 원유를 지속적으로 수입할 계획이다. 지난해 이 회사의 원유 수입량은 총 1억4300만배럴이었다. 이번에 수입한 200만배럴은 이 중 1.4%에 해당한다. 현대오일뱅크는 장기적으로 미국산 비중을 10%대로 끌어올리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보기
변수는 미국산 원유의 경제성이 언제까지 지속될 수 있느냐다. 현재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는 배럴당 51.7달러, 중동산 두바이유는 배럴당 52.6달러다. 미국산이 배럴당 1달러가량 싸다. 반면 운임은 미국산이 중동산보다 배럴당 1~1.5달러가량 비싸다. 중동산 원유를 국내에 들여오는 데 20~25일이 걸리는 데 비해 미국산을 들여올 때는 통상 50일 이상 소요되기 때문이다. 결국 생산단가와 운임을 감안하면 미국산 원유가 중동산보다 경제성이 떨어질 때가 많다.

이런 이유로 국내 정유사들은 미국이 2015년 12월 40년 만에 석유수출 금지조치를 해제한 뒤에도 미국산 원유 도입에 소극적이었다. 다만 GS칼텍스가 지난해 11, 12월 국내 정유사로는 처음으로 미국 본토에서 생산된 셰일오일 200만배럴을 수입한 데 이어 6월께 50만배럴을 추가 도입할 계획이다.

◆“휘발유 생산에 더 적합”

현대오일뱅크의 이번 미국산 원유 수입은 트럼프 정부가 한국의 막대한 대미(對美) 무역흑자를 문제 삼는 상황에서 이뤄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미국산 원유 수입이 늘면 이런 통상 마찰을 줄일 수 있다. 트럼프 정부가 자국 원유 수출 확대를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 정부도 미국의 통상압박을 완화하기 위해 정유사와 가스회사에 ‘같은 값이면 미국산 원유나 가스 도입을 검토해달라’고 독려하고 있다.

미국산 원유 수입은 에너지 안보 측면에서도 중요하다. 지난해 국내에서 수입한 원유의 86%가 중동산이다. 중동 정세가 불안해지면 원유 공급이 불안정해질 가능성이 있다. 현대오일뱅크가 이번에 수입한 미국산 원유는 셰일오일(퇴적암에서 추출하는 비전통적 원유)이 아니라 전통 원유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전통 원유는 중동산과 성분이 비슷하고 휘발유, 경유 등을 만드는 국내 정유시설에도 적합하기 때문에 경제성만 뒷받침되면 실질적으로 중동산 원유를 대체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셰일오일은 중동산 원유와 달리 나프타(석유화학 원료) 성분이 많아 국내 정유시설에 적합한지를 둘러싸고 업계에서 갑론을박이 있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증권

코스피 2,343.6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85% 아이이 0.00%
SK디앤디 -2.64% 서산 +0.71%
SK가스 +1.65% 툴젠 -0.56%
락앤락 -1.72% 바른손이앤... -0.89%
현대중공업 -0.57% 에스에너지 -0.57%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97%
SK -2.50%
LG전자 0.00%
삼성바이오... -0.70%
SK이노베이...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0.30%
테스 -0.34%
아모텍 +0.17%
메디톡스 -0.67%
컴투스 +3.6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6.13%
롯데쇼핑 +1.97%
삼성물산 0.00%
한미약품 +2.37%
NAVER -0.4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주성엔지니... +9.48%
CJE&M 0.00%
컴투스 +3.64%
민앤지 +9.92%
셀트리온 +2.35%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