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리알 그린'에 설설 긴 톱랭커들

입력 2017-03-17 17:58:37 | 수정 2017-03-18 00:29:26 | 지면정보 2017-03-18 A2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PGA 아널드파머대회 1R

파울러, 4m서 3퍼트 발목…왕정훈·김시우 1언더파 굿샷
기사 이미지 보기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베이힐GC(파72·7419야드)에서 17일(한국시간) 개막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아널드파머인비테이셔널(총상금 870만달러·약 98억원)은 지난해 9월 작고한 ‘더 킹’ 아널드 파머 추모 분위기로 무르익었다. 선수들은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추모의 글을 올리며 개막전을 맞았다.

골프 전설의 이름이 걸려 있는 대회인 만큼 첫날부터 선수들은 어려움을 겪었다. 변화가 심한 바람과 까다로운 핀 위치, 14피트에 달하는 빠른 그린 스피드가 선수들의 발목을 잡았다. 선수들이 느낀 바람과 윗바람의 방향 및 세기가 다른 게 가장 문제였다. 이 때문에 지난주 발스파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우승컵을 들어 올린 애덤 헤드윈(캐나다)은 18번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그린 앞 워터해저드에 빠뜨렸다.

함께 라운딩한 리키 파울러(미국·사진)도 비슷한 실수로 보기로 홀아웃하며 2오버파 74타로 공동 58위에 그쳤다. 이달 초 혼다클래식에서 신들린 퍼팅 실력을 앞세워 우승한 파울러는 이날 빠른 그린에 적응하지 못한 듯했다. 그는 4m 이내 거리 퍼팅을 두 개나 놓치며 스리 퍼팅을 했다.

17번홀까지 4언더파로 선두를 1타차로 추격하던 헤드윈은 퍼팅에서도 흔들리며 더블 보기를 범했다. 그는 이날 2언더파 70타로 공동 8위에 올랐다.

이날 선두는 5언더파 67타를 적어낸 에밀리아노 그리요(아르헨티나)와 매튜 피츠패트릭(잉글랜드)이 차지했다. 디펜딩 챔피언 제이슨 데이(호주)도 무난하게 출발했다. 그는 이날 2언더파 70타로 공동 8위에 올랐다.

한국 선수 중에는 왕정훈(22)과 김시우(22·CJ대한통운)가 1언더파 71타로 공동 20위를 기록했다. 선두와 4타차에 불과해 충분히 상위권 도약을 노릴 수 있다. 노승열(26·나이키)은 2오버파 공동 58위, 안병훈(26·CJ)은 4오버파 공동 96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8.9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8% 넥센테크 +0.11%
SK디앤디 +1.30% 와이지엔터... +0.35%
NAVER +0.93% 로엔 +2.91%
SK가스 0.00% 엔지켐생명... 0.00%
삼성전자 -0.72%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28%
한국전력 -2.67%
현대모비스 -2.17%
현대차 -0.61%
현대건설 -0.3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53%
메디톡스 +0.10%
안랩 +8.82%
카카오 -2.10%
컴투스 +1.6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17%
현대백화점 +5.48%
LG화학 -0.17%
NAVER +0.9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3.05%
서울반도체 +2.40%
CJ오쇼핑 +4.82%
SK머티리얼... +0.06%
HB테크놀러... +6.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