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주말 태극기 집회 참가자 '촛불' 첫 추월

입력 2017-01-08 18:12:50 | 수정 2017-01-09 03:51:28 | 지면정보 2017-01-09 A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3.7만명 > 2.4만명
기사 이미지 보기

‘최순실 사태’ 이후 처음으로 서울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을 반대하는 태극기집회 참가자가 촛불집회 참가자를 넘어섰다는 경찰 추산이 나왔다.

8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10월29일 첫 촛불집회 이후 11번째 집회가 열린 지난 7일 서울 광화문광장에는 경찰 추산 2만4000명(전국 3만8000명), 주최 측 추산 60만명이 모였다. 박 대통령의 탄핵을 반대하는 집회가 열린 서울 삼성동 코엑스와 청계광장에 모인 인원은 경찰 추산 3만7000명, 주최 측 추산 102만명이었다. 태극기집회 측은 이번 집회를 계기로 촛불과 태극기 집회 간 세가 뒤집혔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번 집회로 진정한 민의가 입증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촛불집회 측은 경찰 추산에 반발했다. 태극기집회는 짧은 시간에 집중적으로 열리는 데 비해 촛불집회는 낮부터 밤까지 장시간 계속되고 유동인구가 많기 때문에 특정 시점을 기준으로 참가 인원을 단순 비교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는 설명이다.

양측이 세 대결 양상으로 치닫는 가운데 집회에서도 최순실 사태의 본질과 관계없는 목소리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광화문광장 곳곳에서는 “이석기를 석방하라” “재벌을 해체하라” 등의 주장이 쏟아졌다. 태극기집회에선 “촛불은 종북 좌파의 선동” “계엄령을 선포하라” 등의 목소리가 나왔다.

황정환/구은서/성수영 기자 jung@hankyung.com

POLL

김영란법 시행령 개정이 필요하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71.8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3% 큐리언트 -2.73%
신성통상 -0.39% 크리스탈 +1.22%
LG화학 0.00% 맥스로텍 -1.74%
SK디앤디 0.00% 큐캐피탈 +1.89%
SK가스 -3.56% 포스링크 -6.99%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1.55%
NAVER +0.13%
효성 +0.35%
기업은행 +0.79%
금호석유 +2.1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08%
알파홀딩스 -1.24%
AP시스템 -1.32%
메디톡스 +0.35%
파라다이스 -1.7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2%
현대차 +1.99%
한화케미칼 +6.13%
OCI +8.83%
신한지주 +1.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0.44%
GS홈쇼핑 -0.36%
메디톡스 +0.35%
뷰웍스 -1.18%
모아텍 -1.5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