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설] LG 조성진 vs 삼성 윤부근의 '멱살잡이' 싸움, 잘한다!

입력 2016-12-02 17:33:37 | 수정 2016-12-02 21:14:07 | 지면정보 2016-12-03 A3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국의 생활가전산업이 르네상스를 맞고 있다. LG전자는 올해 매출 기준으로 미국 월풀에 이어 세계 2위 가전업체로 우뚝 설 전망이고 삼성전자는 미국 생활가전 분야 시장 점유율 1위를 눈앞에 두고 있다는 보도다. 양사 생활가전 부문은 올해 사상 최대 실적도 눈앞에 두고 있다.

1990년대 이후 ‘천덕꾸러기’요 ‘계륵’ 신세를 면치 못하던 생활가전이 부활한 데는 두 사람의 주역이 있다. 한 사람은 엊그제 월급쟁이로서는 최고의 자리로 영전한 조성진 LG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이다. 또 한 사람은 삼성전자 윤부근 사장(CE부문)이다. 각각 ‘세탁기 박사’와 ‘미스터TV’란 별명이 붙은 두 사람이 각사의 생활가전부문을 총괄하게 되면서 피터지게 경쟁한 덕분에 우리 생활가전산업이 살아났다는 것이다. 2013년 냉장고 용량 경쟁으로 시작된 두 사람의 ‘드잡이’는 해가 갈수록 치열해졌다. 2014년에는 프리미엄 청소기로 맞붙었고 지난해에는 세탁기와 에어컨으로 싸웠다. 프리미엄 제품, 빌트인 시장으로 전장은 점점 확대되고 있다. 조 부회장과 윤 사장은 특히 상대방 제품을 절대 칭찬하지 않는다고 한다. 아무리 혁신적인 제품이라고 해도 일단은 “그거 아무것도 아니야!”라며 무조건 더 나은 제품을 내놓도록 회사에 드라이브를 건다. 이런 경쟁의 과정에서 기존에는 없던 혁신제품들이 쏟아져 나왔다. 2014년 독일 국제전시회장 삼성세탁기 파손 사건이 법정소송으로까지 간 것은 이들 간의 경쟁이 얼마나 치열한지를 보여주는 극명한 사례다. 우리는 이 두 사람의 싸움을 “더 싸워라!”고 응원하고 싶다.

경쟁은 시장경제체제의 촉매다. 조성진과 윤부근은 오랜만에 나타난 한국 재계의 라이벌이다. 이들이 자존심과 회사의 명운을 걸고 싸우는 경쟁이 더 많은 화제가 되길 기대한다. 두 사람의 싸움은 세계를 무대로 한 플러스섬(plus sum) 게임이다. 실력과 노력으로 월급쟁이 최고의 자리에 오른 조성진 부회장의 사례는 많은 청년에게 희망도 될 것이다.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8.9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8% 넥센테크 +0.11%
SK디앤디 +1.30% 와이지엔터... +0.35%
NAVER +0.93% 로엔 +2.91%
SK가스 0.00% 엔지켐생명... 0.00%
삼성전자 -0.72%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28%
한국전력 -2.67%
현대모비스 -2.17%
현대차 -0.61%
현대건설 -0.3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53%
메디톡스 +0.10%
안랩 +8.82%
카카오 -2.10%
컴투스 +1.6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17%
현대백화점 +5.48%
LG화학 -0.17%
NAVER +0.9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3.05%
서울반도체 +2.40%
CJ오쇼핑 +4.82%
SK머티리얼... +0.06%
HB테크놀러... +6.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