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제 유가, 이틀째 급등 배럴당 50달러 돌파 … WTI 3.3% 오른 51.06달러 마감

입력 2016-12-02 06:16:19 | 수정 2016-12-02 06:16:19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제 유가는 1일 석유수출국기구(OPEC) 감산 합의 효과로 이틀째 큰 폭으로 뛰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원유(WTI) 내년 1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1.62달러(3.3%) 오른 배럴당 51.06달러로 마감됐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내년 2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전날보다 2.48달러(4.78%) 오른 배럴당 54.32달러에서 거래됐다. 최근 16개월 만에 최고 가격이다.

브렌트유는 감산 효과가 가시화되는 내년 2, 3월 인도분 거래가 폭발적으로 늘어나 장중 5% 이상 급등하기도 했다. ICE 시장의 브렌트유 선물 하루 거래량이 이날 196만 건을 넘기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OPEC은 전날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정례회의에서 하루 최대 생산량을 3250만 배럴로 한정하기로 합의했다. 10월 1일 평균 생산량을 기준으로 120만 배럴 줄어든 규모다.

OPEC의 감산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공급과잉에 따른 저유가를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OPEC의 감산 합의에 이어 비(非)회원국들의 동참도 이어지고 있다. 비회원국 중 최대 산유국인 러시아가 하루 평균 30만 배럴을 감산하기로 OPEC과 합의한 데 이어 이날 아제르바이잔도 동참 의향을 밝혔다.

국제에너지기구(IEA) 파티 비롤 사무총장은 "유가가 배럴당 60달러 수준까지 가면 미국산 원유 상당량 시장에 나올 수 있다"며 긍정적 효과만을 단언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보였다.

금값은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2월 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4.50달러(0.4%) 내린 온스당 1,169.40달러로 마감했다.

금값은 유가급등으로 위험자산 투자심리가 강해지고 채권 수익률이 오르는 등의 영향으로 하락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3.3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7% 넥센테크 -1.63%
삼성전자 -0.52% 썬코어 -4.65%
무학 -0.69% 삼본정밀전... -4.07%
SK디앤디 -0.11% 티케이케미... -1.12%
SK가스 -1.35% 레이젠 +8.0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15%
팬오션 -0.37%
KT&G +0.96%
POSCO -1.38%
두산밥캣 +4.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9.20%
대화제약 -13.23%
이오테크닉... +2.07%
뉴트리바이... +3.24%
아프리카TV -0.6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