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진석 기자의 터치 나인티] 웨지샷은 무게중심을 왼발에 75% 둬라

입력 2016-12-01 18:23:52 | 수정 2016-12-02 00:38:45 | 지면정보 2016-12-02 A3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4) 쇼트게임 해결사 '웨지'

초보자는 52도·56도면 OK
공은 오른발에 가깝게 놓고 가볍게 툭 내리찍듯 스윙

10m=1시, 20m=2시, 30m=3시
'시계 스윙'으로 거리 조절해야, 30m 이내는 발 간격 좁혀야
최진석 기자가 1일 서울 삼성동 골프존파크에서 김민서 프로에게 웨지샷 자세 교정을 받고 있다. 왼쪽 사진은 무게중심을 오른쪽에 둔 잘못된 자세로 톱볼(공의 윗부분을 맞추는 것) 가능성이 높다. 오른쪽 사진처럼 왼발에 무게중심을 둬야 정확하게 타격할 수 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최진석 기자가 1일 서울 삼성동 골프존파크에서 김민서 프로에게 웨지샷 자세 교정을 받고 있다. 왼쪽 사진은 무게중심을 오른쪽에 둔 잘못된 자세로 톱볼(공의 윗부분을 맞추는 것) 가능성이 높다. 오른쪽 사진처럼 왼발에 무게중심을 둬야 정확하게 타격할 수 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백돌이’(100타 이상 치는 초보 골퍼)가 필드에서 가장 절망하는 두 가지가 있다. 드라이버샷이 OB(아웃오브바운즈) 지역으로 힘차게 날아가는 것. 그리고 그린에 공을 올리지 못해 러프와 벙커를 하염없이 뛰어다니는 것이다. 100타를 깨지 못하는 결정적 이유기도 하다.

서울 삼성동 골프존파크에서 1일 이뤄진 네 번째 레슨 시간에 공을 그린에 정확히 올리는 방법을 알아봤다. 쇼트게임의 해결사, 웨지 사용법이다.

◆52, 56도 웨지를 잡아라

기사 이미지 보기
웨지는 정확한 거리에 공을 보내는 역할을 한다. 백스핀으로 공을 세우는 기능도 있다. 골프 초보자는 골프백에 알파벳 ‘P’가 각인된 피칭웨지를 담아둔다. 이것으로는 100타를 깨기에 역부족이다. 피칭웨지의 로프트각은 46~48도다. 그린 근처에서 칩샷을 해 핀 근처에 공을 세우기엔 스핀양이 부족하다. 이보다 각도가 더 큰 웨지를 갖출 필요가 있다. 야마하골프 소속 김민서 프로는 “골프를 잘 칠수록 다양한 웨지를 사용한다”며 “초보자는 52도와 56도 웨지 두 개면 충분하다”고 말했다. 알파벳 ‘S’가 각인된 샌드 웨지가 56도, ‘A’가 있으면 어프로치 웨지(52도)다.

웨지는 거리에 따라 선택하면 된다. 56도는 10~70m, 52도는 80~90m 거리에 적합하다. 김민서 프로는 “52도로 짧은 거리를 칠 때도 있다”며 “공이 굴러가는 런(run)이 발생하길 원할 때 52도를 잡는다”고 설명했다. 즉 60m 거리에서 샷을 할 때 그린 상황이 30m를 띄워 30m가량 굴려야 한다면 56도보다 52도가 적합하다는 것이다.

웨지샷 기본자세도 따로 있다. 먼저 공을 오른발에 가깝게 놓고 선다. 무게중심은 왼발에 75% 정도 둔다. 30m 이내 거리에선 두 발을 모은다. 김 프로는 “발 사이 간격이 3㎝가 될 정도로 좁히고, 왼발을 약간 오픈하면 기본자세가 완성된다”며 “두 발과 자세를 고정한 뒤 가볍게 어깨를 흔들어 ‘툭’ 내리찍듯이 스윙하면 된다”고 말했다.

◆스윙 크기로 거리 조절

드라이버, 아이언샷에 익숙한 백돌이가 웨지샷에 적응하는 건 쉽지 않았다. 20~30m 정도의 가까운 거리에 공을 보내려 했는데 40~50m 지점에서 멈춰 섰다. 김 프로는 “스윙 크기로 거리를 조절해야 오차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김 프로가 알려준 것이 ‘시계 스윙법’이다. 10m, 20m, 30m 거리에서 매우 유용하다. 가상의 시계를 설정하고 웨지를 시침으로 여긴다. 그리고 1시간, 2시간, 3시간 간격만큼 스윙 크기를 조절하는 것이다. 김 프로는 “1시간에 10m를 이동한다고 보면 된다”며 “예를 들어 3시간만큼만 백스윙한 뒤 같은 크기로 스윙하면 30m 거리에 보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시계 스윙법이 있긴 하지만 웨지 역시 상당한 연습을 통해 자신만의 거리 설정법을 터득해야 한다. 김 프로는 “그린에 공을 안정적으로 올릴 수만 있어도 홀당 1~2타는 줄인 셈”이라며 “OB를 안 내고 웨지를 잘 다루면 100타를 깨는 건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고 용기를 북돋워줬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6.1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83% 인터코스 -9.57%
SK디앤디 +0.21% 썬코어 -6.60%
SK가스 -0.90% 영우디에스... -5.26%
현대산업 +2.42% 메디젠휴먼... +8.03%
NAVER +1.59% 예스티 -5.57%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31%
팬오션 +0.25%
KT&G +1.44%
POSCO -1.19%
두산밥캣 +3.7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8.33%
대화제약 -5.16%
이오테크닉... +2.33%
뉴트리바이... +2.67%
아프리카TV -3.6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