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현기환 전 수석 자해…병원 이송

입력 2016-11-30 20:11:10 | 수정 2016-12-01 01:30:33 | 지면정보 2016-12-01 A2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손목 인대 손상…생명 지장없어"
검찰, 사전 구속영장 청구
엘시티 관련 뇌물수수 혐의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 사건으로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된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30일 부산 부산진구의 한 호텔 17층 객실에서 두 차례 손목을 자해해 근처 병원으로 옮겨졌다. 현 전 수석은 호텔방 욕실에서 커터칼로 자신의 왼쪽 손목을 그어 길이 7㎝, 깊이 1㎝가량의 상처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손목 인대가 손상됐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30분께 현 전 수석 수행원이 객실 내 욕실에서 피를 흘리고 있는 현 전 수석을 발견했다. 현 전 수석은 지난 29일 오후 11시30분께 다른 사람 이름으로 이 호텔에 체크인했고, 애초 1박 하기로 돼 있었지만 하루 더 투숙했다고 호텔 측은 설명했다. 현 전 수석은 같은 날 오전 10시 부산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12시간 넘는 강도 높은 조사를 받은 뒤 오후 10시께 검찰청을 나섰다.

검찰은 “오후 7시께 현 전 수석의 사전 구속영장을 법원에 냈기 때문에 현 전 수석이 자신의 구속영장이 청구됐다는 사실을 알고 자해한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앞서 부산지검 특수부(부장검사 임관혁)는 이날 뇌물수수와 알선수재,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현 전 수석의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현 전 수석에게 엘시티 사업과 관련해 엘시티 시행사 실질 소유주인 이영복 회장(66·구속기소)으로부터 수억원대 금품을 받은 혐의를 적용했다. 검찰은 현 전 수석에게 알선수재 혐의도 적용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5.6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16% 썬코어 +0.77%
삼성전자 +1.46% 신라젠 +6.67%
SK디앤디 -1.07% 툴젠 -1.87%
SK가스 +0.91% 캠시스 +0.33%
현대산업 +2.03% 특수건설 +1.0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2.54%
엔씨소프트 +2.95%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25%
하나금융지... -1.0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1.25%
비아트론 +0.42%
코텍 +0.36%
대화제약 +2.84%
코미팜 +3.7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