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은인으로 알았는데…알고보니 어머니 친 뺑소니범

입력 2016-11-30 18:06:41 | 수정 2016-12-01 01:31:00 | 지면정보 2016-12-01 A2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피해자에 점퍼 걸쳐주는 등
부축 도운 청년에 감사인사
CCTV 확인해보니 뺑소니범
지난 26일 오전 8시께 경기 평택시 서정동의 한 아파트. 직장인 유모씨는 ‘어머니가 아파트 단지 내 과속방지턱에 쓰러져 있다’는 이웃의 전화를 받았다. 황급히 나가 보니 유씨의 어머니 이모씨(81)가 강모씨(29)를 비롯한 몇몇 사람에 둘러싸인 채 쓰러져 있었다.

강씨는 이씨에게 자신의 점퍼를 걸쳐주기도 했다. 유씨에게서 ‘고맙다’는 인사까지 받고 현장을 떠난 그 청년은 알고 보니 뺑소니범이었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30일 강씨를 뺑소니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아버지의 벤츠 차량을 무면허 상태에서 운행하다 사고를 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강씨는 지난 8월 음주 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됐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 당일 강씨는 차량을 후진하다 지나가던 이씨를 쳤다. 넘어진 이씨는 보도블록에 머리를 부딪혀 뇌출혈 증세를 보였다. 응급조치가 필요했는데도 강씨는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

강씨의 가족이 도착할 때까지 이씨는 의식을 잃은 채 쓰러져 있었다. 생사의 갈림길에서 ‘골든타임’을 놓친 탓에 이씨는 의식불명 상태다.

사고 다음날 현장 인근의 폐쇄회로TV(CCTV)를 확인하다 충격적인 장면을 목격한 피해자 가족은 강씨뿐만 아니라 강씨 가족의 행동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피해자 측은 “강씨의 연락을 받고 온 가족이 차 사고라는 점을 몰랐을 리 없다”며 “어머니를 친 뺑소니범에게 고맙다고 말한 것을 생각하면 울분이 터진다”고 말했다. 경찰은 “강씨 가족이 사고를 알고도 묵인한 것인지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91.7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49% KG ETS +0.13%
두산엔진 +3.57% 상보 +2.31%
에이블씨엔... -0.51% 인트론바이... -0.40%
SK디앤디 -1.28% 에스엔유 -3.54%
SK가스 +1.82% 푸드웰 +9.93%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2.95%
엔씨소프트 +1.89%
아모레퍼시... -0.48%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4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1.25%
비아트론 0.00%
코텍 +0.71%
대화제약 +1.55%
코미팜 +6.1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