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엘시티 수사, 갈길 먼 검찰..."이 회장, 현 전 수석 모두 대가성 부인해 애 먹어"

입력 2016-11-30 14:40:30 | 수정 2016-11-30 14:40:30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영복 엘시티 시행사 회장과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특혜와 압력은 없었다는 입장을 고수해 검찰이 애를 먹고 있다.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와 관련해 금품 로비를 받은 혐의로 지난 29일 검찰에서 12시간 가량 조사를 받은 현 전 수석은 “엘시티 사업과 관련해 청탁이나 압력을 행사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강하게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 전 수석은 검찰 조사에서 포스코건설의 시공사 참여, 1조7800억원대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 엘시티 관련 특혜성 인허가 등에 관여한 적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엘시티 사업은 자신이 국회의원을 마치고 청와대에 근무하기 전에 모든 인허가와 시공사 유치, PF 대출이 이뤄졌기 때문에 개입할 여지가 없었고 금품 로비를 받았다는 의혹도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다. 이 회장과 수십 차례 골프를 치고 유흥주점에서 술을 마신 사실, 명절 때 선물·상품권을 받은 것은 인정했지만 대가성은 없다고 했다. 이 회장과 거액의 수표 거래를 한 이유에 대해서도 “사업을 하는 지인이 자금 융통에 어려움을 겪어 이 회장과 금전 거래를 할 수 있게 해준 것으로 기억한다”며 “지인이 빌린 돈을 상환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회장도 “횡령한 자금을 회사운영비와 아파트 구입비,유흥비 등으로 사용한 점은 인정한다”면서도 “골프비용이나 선물 외에는 현 전 수석에게 금전 제공과 특혜 지원 요청하지 않았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민단체 관계자는 “검찰이 이 회장의 입만 바라보는 수사를 하고 있다”며 “아무나 할 수 없는 특혜성 조치들이 어떻게 이뤄졌는지를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검찰 관계자는 “현 전 수석의 알선수재 혐의 입증에 필요한 물증과 관련자 진술 등을 확보한 만큼 조만간 처벌 수위를 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POLL

노인 기준 연령을 높이는 방안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07.3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6% 툴젠 -3.58%
SK디앤디 -0.32% DSC인베스... +1.48%
SK가스 +0.43% 유니테스트 +2.04%
삼성전자 -0.13% 쇼박스 -2.43%
SK하이닉스 -1.25% 큐브스 +10.00%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09%
이노션 -1.92%
POSCO +0.53%
롯데케미칼 -0.67%
SK하이닉스 -1.6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큐브스 +10.96%
카카오 -0.70%
리노공업 +2.13%
테스 -1.23%
컴투스 -0.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6.41%
POSCO +4.97%
현대제철 +4.27%
오리온 +1.11%
GS +4.1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프레시웨... +3.22%
원익홀딩스 +0.94%
흥국 +7.11%
솔브레인 +3.36%
유진기업 +5.0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