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저축은행 대출 더 어려워진다

입력 2016-11-29 17:30:15 | 수정 2016-11-30 04:29:14 | 지면정보 2016-11-30 A12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2018년 충당금 기준 강화
2018년부터 저축은행의 대손충당금 적립기준이 은행 수준으로 강화된다. 연체 가능성이 높은 연 20% 이상 고금리 대출에 대해선 추가 충당금을 쌓아야 한다. 저축은행권 대출 심사가 깐깐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의 상호저축은행업 감독규정 개정안을 29일 발표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저축은행 가계대출이 급증하는 데 맞춰 선제적으로 여신건전성을 관리하기 위해 이번 방안을 내놨다”고 설명했다.

개정안은 저축은행권의 여신건전성 분류 기준을 강화했다. 지금은 연체기간이 2개월 미만이면 ‘정상’, 2~4개월이면 ‘요주의’, 4개월 이상이면 ‘고정·회수의문·추정손실’로 분류한다. 이를 내년 2분기부터 연체기간이 1개월 미만이면 ‘정상’, 1~3개월이면 ‘요주의’, 3~12개월이면 ‘고정·회수의문’, 12개월 이상이면 ‘추정손실’로 분류하도록 했다.

대손충당금 적립기준도 높였다. 정상 채권(일반 가계대출 기준)의 충당금 적립률은 종전 0.1%에서 1%, 요주의 채권은 2%에서 10%로 상향 조정한다는 계획이다. 고정 채권은 종전과 같은 20%를 유지하되 회수의문 채권은 75%에서 55% 낮추기로 했다. 또 연체 위험이 높은 연 20% 이상 고금리 대출은 충당금적립률을 20% 가중하기로 했다. 저축은행 관계자는 “상당수 저축은행에서 연 20% 이상 고금리 대출 비중이 70%를 넘는다”며 “충당금 적립부담을 줄이려면 대출심사를 강화하고 대출 규모도 줄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태명/윤희은 기자 chihiro@hankyung.com

POLL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제 정책관을 지지합니까?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7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28% 청담러닝 0.00%
삼성전자 +0.26% 빅텍 +2.87%
SK디앤디 -0.61% 주성엔지니... -0.46%
한국전력 +1.98% 한빛소프트 +29.82%
SK가스 +3.20% 포스코켐텍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차 -1.68%
삼성엔지니... +0.43%
롯데케미칼 -0.52%
LG화학 -0.94%
POSCO +0.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25%
에스에프에... -0.83%
주성엔지니... -0.46%
메디톡스 -0.17%
지엔코 +5.9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6%
SK하이닉스 +1.57%
아모레퍼시... +3.17%
LG생활건강 +2.01%
한국전력 +1.9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트론 +7.46%
주성엔지니... -0.46%
휴젤 -3.68%
실리콘웍스 +4.02%
모두투어 +1.6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