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 "인권개선 안하면 관계단절"…쿠바에 폭탄선언

입력 2016-11-29 19:19:54 | 수정 2016-11-30 04:24:13 | 지면정보 2016-11-30 A10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공화당도 '쿠바 내 변화' 요구
시장개방 등 경제적 이득 포석
55년만에 회복된 관계에 '찬물'
기사 이미지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사진)가 28일(현지시간) 쿠바와의 관계 정상화 절차를 중단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공화당 내부 강경 기류를 반영한 발언이어서 트럼프 당선자가 취임한 뒤 양국 관계가 급속히 경색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트럼프 당선자는 이날 트위터에 “만약 쿠바가 쿠바 국민과 쿠바계 미국인, 미국을 위한 더 나은 협상을 할 의지가 없다면 (버락 오바마 정부에서 맺은) 협정을 끝내버리겠다”는 글을 올렸다.

라인스 프리버스 백악관 비서실장 내정자도 지난 27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과 쿠바가 관계를 이어가려면 쿠바에서 ‘어떤 변화’가 있어야만 한다”고 말했다. 그는 종교의 자유와 정치범 석방, 억압 중단 등을 거론하며 “양국이 개방적이고 자유로운 관계를 이어가기 위해 이런 변화가 필요하다는 게 트럼프 당선자의 신념”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당선자는 대통령선거 기간 줄곧 오바마 대통령의 쿠바 유화정책을 비판했다. 정치·종교의 자유 보장과 정치범 석방 등 미국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양국 관계를 종전으로 되돌리겠다고 경고했다.

이 같은 발언은 피델 카스트로 전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이 이틀 전 타계하면서 공화당 주류에서 다시 떠오른 대(對)쿠바 기조 변화 요구와 맥을 같이하는 것이다. 공화당 인사들은 2014년 12월 오바마 대통령이 쿠바와의 관계 복원을 선언한 뒤 여행, 통상 등 기존 제재를 완화 또는 폐지했지만 쿠바는 여전히 인권 개선 등 가시적 조치를 하지 않고 있다고 불만을 나타내왔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당선자가 국교 정상화 협상의 핵심 쟁점인 쿠바 내 미국 동결자산 청구권 문제, 시장 개방 같은 경제적 이득을 챙기기 위한 협상카드로 인권 개선 등을 거론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그것(쿠바와의 관계)은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며 “만약 정책을 이전으로 되돌린다면 중요한 외교·경제·문화적 비용에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1961년 외교 단절 이후 55년 만에 처음으로 이날 미국 항공사의 쿠바 아바나 정기 직항편 운항이 재개됐다. 미국 아메리칸항공 소속 여객기는 이날 오전 7시30분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출발해 75분간 비행한 뒤 아바나 호세마르티공항에 도착했다.

워싱턴=박수진 특파원 psj@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