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박대통령 3차 담화에 "즉각 퇴진까지는 나와야"

입력 2016-11-29 14:26:50 | 수정 2016-11-29 14:26:50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 후 국정공백 수습책과 관련 "탄핵이 되든 대통령이 하야하든 시기가 문제지 다음 대선이 앞당겨지는 것은 불가피한 일"이라며 "그것이 국정혼란과 국정공백을 최소화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종로구 마이크임팩트 스퀘어에서 '국정교과서 폐기 위한 학부모·교사와의 대화'를 진행한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대통령 퇴진 후 조기대선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기본적으로 헌법절차를 따르면 된다.

탄핵·사퇴 이후의 절차는 헌법이 정하고 있다"며 "헌법절차를 따르면 되고 다른 선택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전날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조기대선론에 대해 "불가능한 일이 아니다"라면서도 "60일 조기 대선이 갑자기 닥쳐와 제대로 준비하기가 어렵다면 국민이 그에 대한 의견을 표출해줄 것이다. 국민의 공론에 맡기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발언을 두고 헌법을 벗어나 대선 시기를 더 늦출 수 있다는 뜻이라는 해석이 나오며 일각에서 논란이 되기도 했다.

문 전 대표는 "탄핵의 경우엔 다른 여지가 없지만 사퇴를 한다면 기한을 정하는 등 이런저런 조건을 달아 대선까지 더 많은 시간을 가질 방안을 모색할 수 있다는 뜻"이라며 "만일 그런 일이 있다면 그 경우에는 국민이 수용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이었다"고 설명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대통령 담화가 예정된 것에 대해서는 "3차 담화라면 즉각 퇴진 수준까지 가야 한다.그래야 촛불 민심에 부합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1차, 2차 담화하고는 달라야 한다.보통 사람들도 잘못을 하면 사과를 하고 책임지고 벌을 받지 않나"라며 "그런 입장이라면 우선 검찰 수사부터 성실하게 임하는 것이 순서일 것"이라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72.7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80% JYP Ent. 0.00%
원림 0.00% 인성정보 -0.49%
태광산업 -0.61% 원익큐브 -0.19%
SK가스 -1.75% 동운아나텍 +1.79%
SK디앤디 -1.21%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에스디... +0.75%
현대차 -1.30%
삼성물산 +0.81%
POSCO +3.73%
LG화학 -0.3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79%
지엔코 -9.84%
CJ E&M +10.80%
클리오 -0.62%
광림 -7.0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4.71%
LG전자 +1.49%
OCI +1.46%
삼성전기 -0.76%
미래에셋대... -1.6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메디톡스 +0.17%
코스메카코... +2.02%
솔브레인 +2.36%
이녹스 +0.91%

20분 지연 시세

포토

많이 본 뉴스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