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자본유출 칼 빼든 중국…초대형 해외M&A 규제

입력 2016-11-28 19:31:58 | 수정 2016-11-29 04:01:32 | 지면정보 2016-11-29 A10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위안화 약세로 우려 커져
10억달러 이상 해외투자도 심사 강화
중국 정부가 자국 기업의 해외 기업 인수합병(M&A)이나 해외 부동산 취득 규제를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28일 보도했다. 위안화 가치의 지속적인 하락에 따른 자본 해외 유출 우려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라는 분석이다.

WSJ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100억달러(약 11조7000억원) 이상의 초대형 해외 M&A는 엄격한 조사를 거친 뒤 투자 승인을 내주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10억달러 이상 해외 부동산 취득 및 현재 영위하는 사업과 연관성이 없는 해외 투자 승인 절차도 더 까다로워질 것이란 전망이다. 대규모 해외 투자에 자본 해외 도피 등의 가능성이 없는지 면밀하게 살펴보겠다는 뜻이다. 이 같은 방안은 아직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의 승인을 받지는 못했다고 WSJ는 전했다.

중국 정부는 현재도 기업의 10억달러 이상 해외 투자는 상무부의 사전 승인을 받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그동안 중국 정부의 정책 기조가 ‘기업의 해외 투자 장려’여서 규제 강도는 세지 않았다.

중국 정부가 기업의 해외 투자에 규제 고삐를 죄려는 것은 위안화 가치 하락에 따른 자본 해외 유출 우려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중국 위안화 가치는 연초 급락한 뒤 안정적인 흐름을 보였지만 지난 9일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가 당선된 이후 빠른 속도로 하락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그동안 위안화 가치 하락을 용인하는 듯한 태도를 보였지만 이달 초 달러당 6.7위안대이던 위안화 가치가 최근 6.9위안대로 떨어지자 위안화 가치 추가 하락을 걱정하기 시작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최근 들어선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도 구두개입에 나섰다. 이강 인민은행 부행장 겸 외환관리국장은 이날 중국 관영 신화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위안화 가치 하락은 미국 대선 등 일시적 이벤트의 영향”이라며 “중국의 견조한 경상수지 흑자 규모 등을 고려하면 위안화 가치는 안정적인 흐름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베이징=김동윤 특파원 oasis93@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2.3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24% KG ETS +1.02%
현대EP +1.07% 성광벤드 +0.34%
SK가스 -1.69% 다원시스 +1.33%
SK디앤디 -0.33% 초록뱀 +2.34%
현대산업 -2.84% 유니크 +1.5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36%
현대차 +0.70%
신한지주 -0.95%
SK하이닉스 -1.51%
KB금융 -1.9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42%
메디톡스 +8.60%
휴젤 +1.76%
테스 +0.47%
지스마트글... -1.2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