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biz 칼럼] 스마트한 사회적 책임경영은 공유가치 창출로부터

입력 2016-11-27 18:35:22 | 수정 2016-11-28 05:22:12 | 지면정보 2016-11-28 A37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현대백화점의 '명인 명촌' 식품브랜드처럼
기업과 지역공동체 윈·윈하는 전략경영
CSR 실천해 지속가능 성장기반 다지자

박성현 < 사회적책임경영품질원 회장 >
기사 이미지 보기
세계적 커피회사 네슬레는 2009년부터 매년 전 세계 17만 농가를 선정해 원두커피 재배기술을 교육하고 설비를 지원해 농촌지역 개발을 돕고 있다. 이들로부터 고품질의 원두커피를 구매해 기업과 농촌사회가 공동으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상생협력 활동을 하고 있다. 이런 활동을 공유가치 창출(CSV:creating shared value) 활동이라고 한다. 2011년 포터와 크레이머가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에서 제안한 이후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기업의 사회적책임(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실천활동이다.

국내에서도 좋은 사례가 많이 나오고 있다. 예를 들면 현대백화점은 전국 방방곡곡에 숨겨져 있는 우리의 먹거리를 찾아 ‘명인 명촌’이란 브랜드로 명인의 식품을 발굴해 현대백화점에 판매 코너를 마련해주고 있다. 이를 통해 지역의 상품을 명품화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해 농가소득을 늘리고, 백화점은 새로운 상품군을 개발해 상호 윈·윈하는 전략이다.

사회적 책임 국제규격의 준비는 1997년 유엔환경계획(UNEP)이 출범시킨 ‘글로벌 보고(報告) 이니셔티브(GRI)’란 조직에서 시작됐다. 2006년 발표한 세 번째 G3 가이드라인은 경제, 환경, 사회 측면의 실천 성과를 조직 스스로 공정성, 환경적 건전성, 윤리성 등으로 평가해 ‘지속가능성 보고서’로 발표하도록 요청했다. 2014년에는 5261개(한국은 119개) 조직이 GRI에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제출했다. 2010년 국제표준화기구(ISO)는 사회적 책임을 규정하는 표준으로 ‘ISO 26000’을 발표했다. 이 표준에는 조직이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다뤄야 할 7대 핵심 주제(지배구조, 인권, 노동관행, 환경, 공정 운영, 소비자 쟁점, 공동체 참여와 발전)와 36개 쟁점이 제시돼 있다. 이 규격은 기업이 기부·봉사와 같은 사회공헌 활동을 뛰어넘는 상위 개념으로, 기업이 사회적 책임을 다하면서 지속가능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충족해야 할 기준을 제시하고 있다.

한국 기업들은 GRI에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제출하거나 ISO 26000 국제규격을 준수하는 데 심적인 부담을 안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럴 때 공유가치 창출 경영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법적, 윤리적으로 강제하지 않아도 기업의 이윤창출 과정에서 충분히 공동체 참여를 통해 제공자인 기업과 소비자가 모두 이익을 얻는 CSR 실천이 가능하므로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다. 앞에서 소개한 네슬레와 현대백화점은 지역사회의 잠재고객을 개발해 회사와 고객이 모두 이익을 창출하는 바람직한 비즈니스 모델이다.

정부는 지난 10월28일 CSR을 준수하는 건전한 기업문화를 확산시키고, 중소기업이 스스로 CSR 경영 수준을 혁신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기 위해 ‘사회적책임경영 중소기업 육성 기본계획(2017~2021)’을 처음 발표했다. 그동안 CSR은 주로 대기업의 영역으로 인식돼 왔다. 이 계획은 중소기업이 사회·환경적 책임을 실천하는 데 의지를 갖고 앞장설 수 있도록 CSR 보고서 작성 지원, CSR 센터 운영, 중소기업 협력사의 CSR 경영 개선활동을 대기업이 지원하면 이들 대기업의 동반성장지수 평가 때 우대해주는 등 중소기업 친화적 CSR 인프라 조성 전략을 담고 있다. 매우 바람직한 기본계획이다. 한걸음 더 나아가 대·중소기업 간 공동 CSR 활동을 촉진하기 위해 공동으로 할 수 있는 CSV 활동이 무엇인지 모색해 보기를 권장한다. 대·중소기업과 지역공동체가 다같이 새로운 공유가치를 창출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만든다면 새로운 차원의 CSR 경영이 될 것이다.

지구촌 경제가 지금처럼 어려울수록 기업들은 스마트한 CSR 경영을 실천해 미래 성장을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스마트한 CSR 경영의 핵심은 최소 자원으로 환경 친화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공정하고 윤리적으로 제공해 기업의 지속 가능성을 높이고, 이해관계자를 만족시키며, 소비자 삶의 질과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것을 말한다. CSV 경영이 새로운 차원의 CSR을 우리나라에 정착시키는 데 촉매 역할을 할 것으로 믿는다.

박성현 < 사회적책임경영품질원 회장 >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