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태·대구 지고 아귀 뜬다

입력 2016-11-27 19:49:13 | 수정 2016-11-28 16:46:41 | 지면정보 2016-11-28 A22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겨울탕거리 세대교체
겨울철 대표 탕거리로 인기가 높았던 생태와 대구가 어획량 감소로 식탁에서 사라지고 있다. 그 자리를 아귀가 차지하고 있다.

27일 이마트가 1월1월부터 이달 23일까지 수산물 매출을 분석한 결과 아귀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74.1%나 급증했다. 반면 최근 3~4년간 겨울철 탕거리로 가장 인기가 높던 대구 매출은 41.1%나 감소했다. 겨울철 탕거리의 대표적 생선인 생태도 어획량이 급감하면서 2000년대 후반 들어서는 밥상에서 거의 자취를 감췄다.

한때 일본산 생태가 식탁에 오르기도 했지만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태 이후 사라졌다. 생태의 자리는 대구가 이어받았지만 최근 어획량이 급감해 쉽게 접하기 힘든 어종이 됐다.

국내 대표적 대구 판매지인 충남 보령수협이 집계한 어획량을 살펴보면 2012년 3980t, 2013년 4511t, 2014년 5960t 등으로 꾸준히 증가하다가 지난해에는 1791t으로 뚝 떨어졌다. 올 1~11월 보령수협의 대구 어획량은 500여t에 불과했다. 불과 4년 사이 9분의 1 수준으로 감소했다. 2013년까지만 해도 이마트에서 탕거리 매출의 78%를 차지하던 대구는 올해 비중이 38.8%까지 떨어졌다.

대신 2014년 6.3%에 불과하던 아귀의 매출 비중은 올해 36.9%로 높아졌다. 아귀는 가격이 저렴하고, 겨울철에만 주로 잡히는 대구 등과 달리 사시사철 잡을 수 있어 공급이 안정적이다.

이마트에서 대구는 700g짜리 소(小) 기준으로 1만원 선인 데 비해 아귀는 450g짜리 소가 2980원에 불과하다. 이마트는 2년 전부터 아귀 공급량을 꾸준히 늘리고 있다.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91.8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구영테크 +4.99%
한미약품 -10.76% KG ETS -2.51%
SK디앤디 -0.11% 툴젠 -4.62%
SK가스 +1.33% 메디젠휴먼... +8.36%
현대산업 +1.16% CJ E&M +5.1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0.56%
LG화학 +0.83%
POSCO +1.74%
동국제강 +2.64%
아모레G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미팜 +2.44%
홈캐스트 +4.42%
비에이치 +2.07%
AP시스템 +2.25%
원익홀딩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