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 상무장관에 억만장자 투자자 윌버 로스 지명할 듯

입력 2016-11-25 11:59:20 | 수정 2016-11-25 11:59:20
글자축소 글자확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초대 상무장관으로 지명할 것으로 예상되는 윌버 로스.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초대 상무장관으로 지명할 것으로 예상되는 윌버 로스. 한경DB.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초대 상무장관 후보로 억만장자 투자자 윌버 로스(78)를 지명할 것으로 보인다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와 뉴욕타임스(NYT)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스는 이미 지난 20일 뉴저지 주(州)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트럼프 당선인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 당선인을 만나 '인사 면접'을 본 상태다.

이날 만남 직후 트럼프 당선인은 기자들에게 로스를 상무장관으로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로스는 장관직을 맡을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즉답하지 않은 채 "시간이 말해줄 것"이라고만 말했다.

로스는 이번 대선 때 트럼프 당선인의 경제자문역을 맡아 수백만 달러의 선거자금 모금에 앞장섰으며,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핵심 어젠다인 '오바마케어'(건강보험개혁법) 폐지 주장과 함께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을 비롯한 자유무역협정에 대한 비판 목소리를 내왔다.

트럼프 당선인의 취임 후 100일 계획을 포함한 경제 정책, 그중에서도 자유무역협정 재협상 또는 철회 등 강경 노선 구축에 일조한 것으로 꼽힌다.

로스는 미국을 "나쁜 무역협정"의 "구속"에서 해방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으며, 중국산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의 옹호자이기도 하다.

세계적 금융그룹 로스차일드 회장 출신인 로스는 자신의 이름을 딴 사모투자펀드 'WL 로스 & 컴퍼니'를 운영하는 월가의 대표적인 투자자로, 철강·석탄·통신·섬유업체 등 경영위기에 처한 기업들을 인수한 뒤 구조조정을 거쳐 되팔아 수익을 내는 것으로 유명하다.

'기업 사냥꾼', '기업 구조조정의 대가', '파산의 왕'(king of bankruptcy)이라는 별명이 붙어 있다.

특히 1997년 말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 국제 채권단과의 협상 자문 및 중재역을 맡았고, 위기극복 후 한국 정부로부터 표창까지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당시 한라그룹 등 주요 기업 구조조정 작업에도 관여했고, 한국산업은행 채권 헐값 인수 등을 통해 막대한 이익도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로스는 한국뿐 아니라 일본 등 다른 아시아 지역에서도 사업했다.

성공적인 거래로 평가되는 일본 오사카 고후쿠(幸福)은행 매입 이후 일본 정부로부터 욱일장 등 훈장을 받기도 했으며, 현재는 미국 내 '재팬소사이어티'(Japan Society) 회장을 맡고 있다.

지난 9월에는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찾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만났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8.0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0% 썬코어 -5.87%
SK디앤디 0.00% 우리로 -0.73%
SK가스 -0.90% 케이피에프 +0.10%
삼성전자 -0.64% 에스엔유 +6.96%
현대산업 +2.42% 코닉글로리 +0.9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15%
팬오션 -1.61%
KT&G +0.96%
POSCO -0.59%
두산밥캣 +3.8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5.75%
대화제약 -3.14%
이오테크닉... +3.36%
뉴트리바이... +1.52%
아프리카TV -3.8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