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KT, 내년 6월 전국 NB-IoT망 구축…삼성·노키아와 협력

입력 2016-11-25 09:07:55 | 수정 2016-11-25 09:07:55
글자축소 글자확대
LTE 망 업그레이드 방식
내년 상반기 상용 서비스 시작
KT가 내년 상반기까지 세계 최초로 기존 롱텀에볼루션(LTE) 망을 업그레이드하는 방식을 통해 전국에 '협대역 사물인터넷(NB-IoT)' 망을 구축한다. 이를 위해 현재 구축된 LTE 기지국 제조사인 삼성과 에릭슨엘지, 노키아와 협력 관계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KT는 25일 서울 광화문 KT사옥에서 삼성전자와 에릭슨엘지, 노키아와 함께 'NB-IoT 전국망 구축 협약식'을 열었다고 25일 밝혔다.

KT는 지난 7월 글로벌 사물인터넷(IoT) 기술 방식 중 하나인 NB-IoT의 상용화 계획을 발표했다. 이후 상용망 구축 방식별 커버리지를 비교 시험한 결과, LTE 기지국 업그레이드 방식이 최적의 서비스 환경을 제공하는 것으로 판단해 채택했다.

이 방식은 기존 LTE를 서비스하는 기지국에서 일정한 주파수 대역폭을 NB-IoT 전용으로 분리해 제공하는 방식이다. 별도의 기지국 장비 구축이 필요 없어 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 LTE 기지국뿐 아니라 30만여개의 중계기도 활용이 가능해 중계기가 설치된 지하 주차장이나, 지하 기계실에서도 IoT 서비스 적용이 가능하다. 커버리지가 촘촘할 수록 IoT 단말의 배터리 소모량이 줄어들기 때문에 배터리 수명은 10년 이상이 될 것으로 회사 측은 내다봤다.

KT는 내년 3월에 85개시, 6월에 전국 대상으로 상용망 구축을 완료하고 상반기 내 상용 서비스를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한원식 KT SCM전략실장 전무는 "NB-IoT 전국망이 국내 IoT산업 활성화의 기폭제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IoT 산업에서 공격적인 투자와 생태계 조성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POLL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8.1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3% 툴젠 +0.87%
SK디앤디 -0.97% 바디텍메드 +0.23%
SK가스 +3.69% 녹십자랩셀 +9.49%
더존비즈온 +0.24% 코나아이 +1.42%
두산엔진 -1.43% 다나와 -0.94%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0.44%
OCI +0.34%
한화케미칼 -0.72%
LG디스플레... -0.16%
금호석유 -2.9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스메카코... -0.17%
이오테크닉... +2.38%
원익IPS -1.04%
로엔 +0.27%
클리오 +0.9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2%
현대차 +1.99%
한화케미칼 +6.13%
OCI +8.83%
신한지주 +1.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0.44%
GS홈쇼핑 -0.36%
메디톡스 +0.35%
뷰웍스 -1.18%
모아텍 -1.5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