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무성 "안철수와 연대 가능…친문·친박 빼고 손잡을 수 있다"

입력 2016-11-24 18:01:55 | 수정 2016-11-25 04:55:59 | 지면정보 2016-11-25 A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순실 문제·개헌 함께 다뤄야"
개헌 고리로 연대 모색 의지
기사 이미지 보기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사진)는 24일 “친박(친박근혜)·친문(친문재인) 패권주의를 제외한 나머지 어느 세력과도 손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패권주의자들을 제외하고 민주적 사고를 가진 건전 세력들이 모여서, 거기서 1등 하는 사람을 뽑아 같이 밀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의 연대에 대해 “가능한 일”이라고 했고,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서도 “자기 정체성에 맞는 정치세력에 들어와서 경선에 임하고 국민 선택을 받는 과정을 거치면 마지막 관문을 통과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가 “보수 재탄생의 밀알이 되겠다”고 밝힌 대로 향후 보수세력 재결집과 차기 대선 ‘킹메이커’로서 역할을 자임한 것이다.

김 전 대표는 우선 여당 주도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 추진을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정치권에선 탄핵안 추진에 찬성한 의원들을 중심으로 탈당 대열에 합류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다.

김 전 대표는 일단 탈당에 대해선 선을 그었지만, 탈당 후 보수세력을 재결집할 의사를 내비쳤다. 그는 “일단 탄핵부터 시도하고 그다음에 비상대책위가 썩은 보수를 도려내는 시도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순실 문제의 해결과 개헌을 같이 다뤄야 한다”며 “이 와중에 무슨 개헌이냐 비판을 하고 있는데 개헌이 더 중요한 문제고, 야당과 그와 관련된 대화를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향후 개헌을 고리로 연대를 모색하겠다는 강한 의지의 표현이다.

친박계는 비박(비박근혜)계의 탄핵 추진 움직임에 반발했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대통령 탄핵 찬성 서명 움직임에 대해 “민감한 사안일수록 자신들의 정치행위에 대해 역사적 책임을 져야 한다”며 “우리는 정치인이기 이전에 새누리당의 구성원”이라고 비판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8.9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8% 넥센테크 +0.11%
SK디앤디 +1.30% 와이지엔터... +0.35%
NAVER +0.93% 로엔 +2.91%
SK가스 0.00% 엔지켐생명... 0.00%
삼성전자 -0.72%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28%
한국전력 -2.67%
현대모비스 -2.17%
현대차 -0.61%
현대건설 -0.3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53%
메디톡스 +0.10%
안랩 +8.82%
카카오 -2.10%
컴투스 +1.6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17%
현대백화점 +5.48%
LG화학 -0.17%
NAVER +0.9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3.05%
서울반도체 +2.40%
CJ오쇼핑 +4.82%
SK머티리얼... +0.06%
HB테크놀러... +6.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