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2016 메디컬코리아 대상] 해외 전문의도 찾는 '스포츠의학 메카'

입력 2016-11-23 16:53:02 | 수정 2016-11-23 16:53:02 | 지면정보 2016-11-24 B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어깨관절부문 대상

CM병원
기사 이미지 보기
CM병원(병원장 이상훈·사진)은 스포츠의학센터의 메카로 인정받고 있는 종합병원이다. 일본 나고야대학병원 전문의였던 고(故) 이범순 박사가 낙후한 한국 의료 발전을 위해 1949년 충무병원을 세웠다. 이 박사는 “정점에 선 의사만이 정직한 진료를 할 수 있다”며 “병원은 ‘의사의 실력과 능력’만을 내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67년이 흐른 지금까지도 CM병원의 기본 철학이 되고 있다.

CM병원은 내과, 외과, 산부인과, 신경과, 진단검사의학과의 우수한 의료진을 필두로 관절센터와 어깨-팔꿈치 센터를 갖추고 있다. CM병원의 관절센터는 대학병원을 포함해 국내에서 가장 큰 관절 센터 중 하나다. 16명의 전문의가 센터에서 일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보기
대통령 주치의, 대한민국 배구 국가대표팀 팀닥터, 대한민국 농구 국가대표팀 팀닥터, 프로축구팀 이랜드FC 수석 팀닥터, 프로야구팀 NC다이노스 수석 팀닥터, 프로야구팀 기아타이거즈 수석 팀닥터를 비롯한 의사들이 진료하고 있다. 다음달에는 슬관절(무릎) 전문의인 이상훈 서울대병원 교수가 관절센터에 합류할 예정이다.

어깨-팔꿈치 센터는 7명의 전문의가 진료를 맡는 독보적인 관절 센터다. 전임의들이 치열한 경쟁을 뚫고 들어와 어깨-팔꿈치 센터에서 수련을 받는다. 국내 전임의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매년 수십 명의 전문의들이 교육을 받기 위해 CM병원을 찾고 있다.

이상훈 원장은 국내에서 가장 많은 어깨-팔꿈치 환자 치료 경험과 수술 사례를 가진 전문의다. 그는 서울대 의대, 서울대학병원 정형외과 전문의 과정을 거쳐 미국 뉴욕의 컬럼비아대학병원에서 어깨-팔꿈치 및 스포츠의학 임상강사 과정을 마쳤다. 귀국해서는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교수로 재직하다가 아시아에도 미국의 조브클리닉 같은 세계적 스포츠병원이 생겨야 한다는 생각에 CM병원 3대 병원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 원장은 국내에 새로운 수술과 치료 방법을 소개하면서 한국 스포츠 의학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원장은 “CM병원의 어깨-팔꿈치 관절 센터는 세계적으로도 가장 규모가 큰 편”이라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센터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한국스포츠개발원도 이 원장의 스포츠의학 연구에 힘을 보태고 있다. 이 원장은 ‘야구메커니즘 분석을 위한 한국형 동작분석 시스템’ 개발에 대한 연구를 한국스포츠개발원과 공동으로 진행 중이다. CM병원 측은 이 원장의 연구 결과가 한국 스포츠의학을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POLL

노인 기준 연령을 높이는 방안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04.0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87% 하우동천 -1.30%
SK디앤디 0.00% 씨케이에이... +0.64%
SK가스 +0.86% 툴젠 -9.25%
BGF리테일 +1.20% 바이오씨앤... -2.93%
현대차 0.00% 아이센스 -0.7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차 0.00%
현대모비스 +0.55%
LG전자 +0.25%
삼성물산 +0.77%
기아차 +0.6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53%
하나머티리... -1.09%
덕산네오룩... +2.88%
셀트리온 -0.95%
CJ오쇼핑 -0.8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6.41%
POSCO +4.97%
현대제철 +4.27%
오리온 +1.11%
GS +4.1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프레시웨... +3.22%
원익홀딩스 +0.94%
흥국 +7.11%
솔브레인 +3.36%
유진기업 +5.0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